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산 붕괴현장 추가 매몰자 없어…4일 합동감식

3일 낮 12시 35분께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 4층짜리 상가 건물이 무너졌다. 건물 붕괴 현장에서 119구조대원들이 인명 구조견과 함께 추가 매몰자가 있는지 수색 작업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낮 12시 35분께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 4층짜리 상가 건물이 무너졌다. 건물 붕괴 현장에서 119구조대원들이 인명 구조견과 함께 추가 매몰자가 있는지 수색 작업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 상가 건물 붕괴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추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40분께 인명 수색 작업을 마친 결과, 경상을 입은 4층 거주자 이모(68·여)씨 외에 추가 매몰자는 없었다.
 
이날 낮 12시 35분 이 건물은 완전히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건물 붕괴로 화재도 발생했으며 건물 주변에 있던 자동차 4대도 파손됐다.
 
이 건물의 1∼2층은 음식점이었고 3∼4층은 주거공간이었다. 사고 당시 음식점은 일요일이라 문을 열지 않았고 3~4층 거주자 4명 중 이씨만 건물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추가 매몰자가 없는 것으로 결론 난 가운데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당국은 4일 붕괴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합동으로 현장 감식에 나선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