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박원순의 서울은, 시민이 아닌 시민단체를 위한 서울"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강남역 사거리에서 열린 서울 집중유세에서 박주선, 유승민 공동대표, 손학규 상임 선거대책위원장 및 선거운동원들에게 기를 받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강남역 사거리에서 열린 서울 집중유세에서 박주선, 유승민 공동대표, 손학규 상임 선거대책위원장 및 선거운동원들에게 기를 받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3일 “박원순 시장의 서울은 시민을 위한 서울이 아니라, 시민단체를 위한 서울이었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강남역 유세 현장에서 “서울시청에 ‘6층 사람들’이라는 게 있다. 시민단체 출신, 낙하산 고위공직자들이 모여있는 곳”이라며 “제가 서울시장이 되면 서울시청 6층을 먼저 청소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그들이 코드에 맞는 시민단체들을 지원했다”며 “그런 특권, 특혜가 만나는 곳에서 부패가 싹튼 것 아니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일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거리유세를 펼치며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일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거리유세를 펼치며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후보의 이날 연설은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7년 서울시정 비판에 집중됐다. 앞서 손학규 당 상임선대위원장은 기자간담회를 갖고 “자유한국당과 협상을 통한 단일화는 없다”고 했다. 안 후보가 이날 박원순 때리기에 나서면서 "사실상 야권 단일화가 힘들어진 상황에서 안철수 후보가 박원순과의 일대일 구도 구축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나왔다.   
 
안 후보는 또 박원순 시장이 재임한 기간 여성을 상대로 한 강력범죄가 늘고, 글로벌 도시경쟁력은 떨어졌다는 점을 강조했다. 안 후보는 “서울시 강력범죄 피해자가 박 시장 취임 때 5900명이었는데 취임 3년 만에 9400명으로 60%가 늘었다”며 “강력범죄 피해자 중 여성이 90% 이상인 도시는 대한민국에 서울밖에 없다. 서울은 여성이 살기에 너무 무섭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또 “서울시 실업률과 폐업률이 전국 꼴찌이고 미세먼지는 세계 최악이다 보니 서울시 글로벌 도시경쟁력이 2011년 세계 10위에서 지난해 38위로 추락했다”며 “그 중 최악은 서울시 청렴도가 전국 1등에서 꼴등으로 추락한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일 서울 강남역 사거리에서 손학규 선대위원장,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와 함께 거리유세를 펼치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일 서울 강남역 사거리에서 손학규 선대위원장,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와 함께 거리유세를 펼치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후보는 “서울시장 교체여론이 20%포인트나 더 높다”며 “한 번 더 하겠다는 건 염치없는 말씀”이라고 말했다. 이어 “20세기는 개처럼 빨리 늘어간다는 말이 있다”며 “박원순 후보가 4년 더 시장을 하면 남들이 앞서갈 때 아무것도 안 했기 때문에 7년간 너무 뒤처진 서울이 그냥 ‘늙은 개’가 되어버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원 유세에 나선 유승민 공동대표는 “만약 1번 박원순 시장 찍으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큰 잘못을 저지르고 있는 사람들이 ‘우리가 잘하고 있구나’ 생각할 것”이라며 “남은 임기 4년 동안 계속 경제 망칠 테니 여러분이 바로 잡아주셔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