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암호화폐 웨이키체인 한국 시장 상륙

가오항 웨이키체인 부총재가 지난달 31일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2018 웨이키체인 글로벌 컨퍼런스'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 웨이키체인]

가오항 웨이키체인 부총재가 지난달 31일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2018 웨이키체인 글로벌 컨퍼런스'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 웨이키체인]

중국 블록체인 업체들이 한국시장을 본격 공략하고 있다. 중국 베팅게임 관련 블록체인 기업이자 암호화폐인 웨이키체인(WICC)은 지난달 31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2018 웨이키체인 글로벌 컨퍼런스’ 론칭 행사를 갖고, 자체 개발한 베팅게임용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인 디앱(DApp)을 소개했다.  
 
이날 행사엔 1000여 명의 블록체인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쑨융캉(孫永剛) 최고전략책임자(CSO), 저우카이(周凱) 최고운영책임자(COO), 가오항(高航) 부총재 등 웨이키체인의 주요 임원들이 글로벌 전략과 기술력에 관해 설명했다.  
 
월가와 알리바바에서 애널리스트로 활동한 가오항은 “디앱은 퍼블릭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블록체인 앱으로 기존 단점인 비개방성과 높은 수수료 문제를 보완했다”며 “디앱을 통해 누구나 흥미진진한 베팅게임을 즐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돈이 아닌 코인으로 베팅은 물론 자산거래까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특히 1% 해당하는 낮은 수수료로 전 세계 베팅 게임 유저를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쑨융캉 CSO는 “탈중앙화와 위·변조가 불가능한 웨이키체인을 통해 기업용 블록체인 인프라와 관련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웨이키체인이 개발한 암호화폐 WICC는 지난 1월 중국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를 시작으로 전 세계 30여 개 거래소에 상장했으며, 한국의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와도 상장을 협의 중이다. 총 발행량은 2억1000만 개이며, 시가총액은 30억 위안(약 5100억원)이다.  
 
웨이키체인 관계자는 “블록체인을 통한 베팅과 자산거래가 머지않아 활성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컴퍼런스는 한국디지털화폐연구원(KDC) 주관으로 성황리에 열렸으며, 지난달 13일 중국 선전에 이어 해외에서 갖는 첫번째 론칭행사다. 웨이키체인은 한국을 시작으로 일본·미국·러시아·브라질 등에서 해외 론칭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