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술먹고 남의 지구대서 발로 여경 위협한 경찰지구대장

현직 경찰지구대장이 인근 지구대에 만취 상태로 찾아가 여경을 발로 위협하고 폭행을 저지르는 등 주취 난동을 부린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가해 직원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감찰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경찰, 신길지구대장 윤모 경감 대기발령
만취 상태로 중앙지구대 여경 발로 위협
CCTV 영상과 함께 경찰 내부망 고발 글
"업무상 오해, 정확한 사유 파악 중"

3일 경찰 내부게시판에는 이같은 내용의 고발 글이 올라왔다. 영등포 경찰서 관할 중앙지구대 직원이 올린 이 글에 따르면 인근인 신길지구대장인 윤모 경감은 지난 1일 새벽 만취 상태로 지구대에 난입했다. 근무 중인 여경을 발로 위협하고 다른 남성 직원에게 박치기를 하기도 했다. 게시글은 이같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동영상까지 첨부돼 있다. 
 
윤모 경감이 여경의 머리채를 잡고 발로 찼다는 주장도 제기됐으나 영등포 경찰서 관계자는 "직원 머리채를 잡거나 발로 머리를 찬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여경 책상에 발차기를 하며 위협하고 다른 남성 직원에게 박치기를 해 직원들이 상당히 놀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글을 올린 직원은 윤 경감이 민원을 들어주지 않아 앙심을 품었다고 주장했다. 중앙지구대가 지난 10일 관내 포장마차 단속을 하기 전 윤 경감으로부터 '단속을 하지 말아달라'는 전화를 받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경찰관계자는 "윤 경감에 대해서는 대기발령 조치를 취한 상태이고, 4일부터 감찰조사를 벌일 계획"이라면서 "포장마차 단속에 대한 부탁의 배경과 폭행의 이유가 뭔지를 따져 물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