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자유한국당과 단일화 협상 없다, 박종진도 추진 안할 것”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임선대위원장은 3일 6ㆍ13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이나 김문수 후보와 협상해서 단일화하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지방선거를 10일 앞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단일화를 거부하지 않지만 인위적, 정치공학적 단일화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위원장은 이어 “‘내가 어차피 되지 않을 거니까, 이 사람을 밀어주십시오’라고 하는 것은 충분히 있을 수 있다”며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의 양보를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실제 안 후보는 이른바 ‘자연스러운 단일화’, ‘야권대표 선수=안철수’론은 계속 주장해왔다.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아파트 단지 입구에 더불어민주당 박원순(위부터)·바른미래당 안철수·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아파트 단지 입구에 더불어민주당 박원순(위부터)·바른미래당 안철수·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손 위원장도 “서울시민들의 자연스러운 쏠림 현상으로 안철수에게 표가 오면 단일화는 자연스럽게 이뤄질 수 있다”며 “길거리를 가보면 안철수가 아직도 살아있는데 지지율은 왜 오르지 않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박종진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의 ‘단일화 기자회견 취소’ 해프닝에 대해서도 손 위원장은 “별안간 그런 사태가 있었지만 당에서 주의받고 더 이상 그런 일은 없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 송파을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바른미래당 박종진 후보(오른쪽)가 지난달 30일 본인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손학규 선대위원장과 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송파을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바른미래당 박종진 후보(오른쪽)가 지난달 30일 본인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손학규 선대위원장과 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손 위원장은 “지방선거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일방적인 싹쓸이로 끝난다면 그건 대한민국의 큰 불행”이라며 “좋은 독재는 괜찮다는 말도 있지만 독재는 역시 나쁜 것”이라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여당 후보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에 얹혀가려고 평화특사가 된 양 외치고 있다”며 “지방선거는 평화특사를 뽑는 선거가 아니라 주민들의 삶을 개선하고자 하는 지도자를 뽑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손 위원장은 ”지방선거 후 필연적으로 올 수밖에 없는 정치개혁, 정계개편 논의에서 중도개혁과 통합정치를 표방하는 바른미래당이 새로운 중심으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이 미약한 수준에서 출발했지만 굳은 의지로 한국정치에 새로운 씨앗을 뿌리고, 그 뿌리를 내리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