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이 트럼프에게 보낸 친서 봉투 크기에 담긴 속뜻은?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댄 스카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국장 트위터) [뉴스1]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댄 스카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국장 트위터)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달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담았던 ‘봉투의 크기’에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지난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직접 건넨 친서의 봉투는 제법 컸다. 편지봉투는 흰색으로, 정확한 크기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A4용지 사이즈를 넘는 것으로 보인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에서는 친서에 적힌 내용과는 별도로 봉투 크기가 지닌 의미를 짚어보는 다양한 추측들이 쏟아졌다.  
 
AP통신은 “김정은이 트럼프에게 익살스럽게 너무 큰 편지를 보낸 이유를 두고 갖은 가설이 쏟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우선 북한 입장에서는 화려한 제스처와 웅장한 물품을 애호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감할 것으로 봤을 것이라는 설이 나왔다. 높은 자존감에 호소하는 게 트럼프 대통령을 움직이라는 방법을 깨달았다는 설도 있었다.  
 
큰 봉투와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강조하는 풍자물. [사진 사이먼 리캐츠 트위터 캡처]

큰 봉투와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강조하는 풍자물. [사진 사이먼 리캐츠 트위터 캡처]

그뿐만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더 작아 보이게 하려고 일부러 큰 봉투를 보냈다는 우스갯소리도 있었다. 미 CNN방송은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거대한 편지를 보냈다”면서 네티즌 중에는 “편지봉투가 너무 커서 트럼프의 손 크기가 더 작아 보인다”고 지적하는 이들도 있었다며 흥미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손이 작다는 소리에 예민하게 반응한 사례를 고려해 우회적으로 비방하기 위해 봉투를 크게 했다는 얘기다. 공화당 경선 후보이던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지난해 미국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의 손이 작다’고 말했고 이는 온라인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조롱하는 소재로 쓰였다.
 
이 밖에도 ‘봉투의 크기’에는 북한의 전략적 의도가 담겨있을 것이란 진지한 전문가 분석도 있었다. 북한이 편지 전달을 김정은의 정통성을 강조하는 수단으로 삼고 있어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는 편지의 봉투가 커졌을 수 있다는 시각이다. 
 
AP통신은 편지를 보내는 제스처 자체가 공을 많이 들인 조치라고 봤다. 전문가들은 김정은이 문제의 해결책을 협상하는데 능한 국제 정치인으로 묘사하려는 노력이 담겼다고 분석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