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미니스트 서울시장’ 녹색당 신지예 후보 벽보 6곳 훼손, 경찰 ‘수사 중’

사라진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의 벽보. [사진 녹색당 제공]

사라진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의 벽보. [사진 녹색당 제공]

 
서울 강남지역에서 녹색당 신지예 서울시장 후보의 선거 벽보가 집중적으로 훼손돼 있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강남구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신 후보의 벽보가 훼손됐다는 고발장을 접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대치1동‧대치2동 등 모두 6곳에서 벽보를 감싸고 있는 비닐이 찢긴 채 신 후보의 선거 벽보가 유실됐다.
 
경찰은 인근 CCTV 등 분석을 통해 벽보가 훼손된 경위와 고의 훼손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공직선거법은 정당한 사유 없이 선거 벽보나 현수막을 훼손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녹색당은 이에 대해 성명을 내고 “신지예 페미니스트 후보는 이러한 사태에 굴하지 않고 성 평등을 외치는 유세를 계속할 것”이라며 “심각한 범죄행위에 대해 선관위 등이 철저한 조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 선거 포스터. [사진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 페이스북 갈무리]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 선거 포스터. [사진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 페이스북 갈무리]

 
1990년생으로 광역단체장 후보 중 최연소인 신 후보는 ‘나는 페미니스트 서울시장 후보입니다’라는 캐치프레이즈로 성폭력‧성차별 아웃, 여성의 임신중지 권리 보장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