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르포] 지질공원 신청 앞둔 백령도… 10억 년 나이테 간직

인천시 옹징군 소청도의 스트로마톨라이트. 천권필 기자

인천시 옹징군 소청도의 스트로마톨라이트. 천권필 기자

인천 연안부두에서 배를 타고 4시간쯤 지났을까. 이어진 망망대해 항해가 지루해질 때쯤 작은 섬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백령도, 대청도와 함께 서해 최북단에 위치한 소청도였다. 
 
배에서 내려 곧장 차를 타고 섬 반대편으로 넘어가자 전혀 색다른 광경이 펼쳐졌다. 논바닥이 갈라진 것 같은 모양을 한 기암괴석들이 해변에 펼쳐져 있었다. 마치 다른 행성에 온 것 같은 느낌이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생명체인 남조류(시아노박테리아: 원핵생물로 광합성을 통해 산소를 만드는 세균)가 10억 년 전에 만든 스트로마톨라이트(stromatolite)라는 화석이에요. 세계적으로도 희소성을 인정받고 있는 중요한 지질유산이죠.

 
지질학자인 이수재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바위를 가리키며 설명했다. 그를 따라 100미터쯤 걸어가자 이번엔 하얀빛을 내뿜는 석회암 지대가 모습을 드러냈다. 마치 분을 발라놓은 것처럼 하얗게 보인다고 해서 주민들은 이곳을 ‘분바위’라고 부른다.
 
소청도 분바위. [사진 환경부]

소청도 분바위. [사진 환경부]

곳곳에서 돌의 파편과 함께 바위가 깨진 흔적들이 보였다. 석회암이 높은 압력을 받아 대리암으로 변한 이곳은 일제강점기부터 건축재료용으로 채석됐다. 분바위를 깨다가 조선총독부 건물을 만들었다는 얘기도 전해지고 있다. 2009년부터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이은철 소청도 이장은 “어렸을 때만 해도 값나가는 대리석으로만 알고 있어서 깨다가 자루에 담아서 광산주한테 팔고는 했다”며 “지질 연구자들이 섬에 찾아오기 시작하면서 분바위의 진짜 가치를 알게 됐다”고 말했다.
 
엄청난 힘에 지층 세로로 뒤집힌 곳도
대청도 나이테 바위. 천권필 기자.

대청도 나이테 바위. 천권필 기자.

소청도에서 배를 타고 이번엔 대청도로 향했다. 이곳에도 지질학자들 사이에서 숨겨진 보물로 불리는 곳이 있다. 바로 농여해변에 있는 ‘나이테바위’다. 

 
농여해변에 도착하자 고목나무를 세워놓은 것 같은 바위가 금세 눈에 띄었다. 지층이 가로가 아닌 세로로 서 있는 모습에서 얼마나 엄청난 압력을 받았는지를 느낄 수 있었다. 켜켜이 쌓인 지층에는 세월의 무게가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대청도 나이테 바위. 천권필 기자.

대청도 나이테 바위. 천권필 기자.

10억 년 전부터 심해에서 퇴적된 지층이 남북으로 엄청난 힘을 받으면서 뒤집힌 거죠. 대청도에는 이렇게 다양한 지층 구조를 한꺼번에 볼 수 있어서 연구자들에겐 살아있는 교과서나 다름없어요. (이수재 선임연구위원)

 
남북정상회담장에 등장한 두무진 
백령도 두무진. [사진 환경부]

백령도 두무진. [사진 환경부]

셋 중 가장 면적이 넓은 백령도에도 지질학적으로 가치가 높은 명소가 즐비하다. 
 
그중에서도 두무진은 ‘늙은 신의 마지막 작품’이라고 불릴 정도로 화려한 경관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10억년 전 얕은 바다에서 쌓인 사암층이 지하에서 압력을 받아 단단한 규암으로 변한 곳이다. 최근 남북정상회담 연회장에 걸린 수묵화 ‘두무진에서 장산곶’에 등장하기도 했다.
 
진촌리 현무암. [사진 환경부]

진촌리 현무암. [사진 환경부]

천연기념물 제393호인 진촌 현무암도 지구 내부의 비밀을 간직한 중요한 암석이다. 이곳은 과거 용암이 분출할 때 맨틀 근처에서 높은 압력과 온도에서 생성되는 감람암이 포함돼 형성됐다. 이 감람암을 통해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맨틀 진화과정의 정보를 알 수 있다고 한다.  

 
다음 달 국가지질공원 인증 신청
대청도 서풍받이. [사진 환경부]

대청도 서풍받이. [사진 환경부]

인천시는 백령도와 대청도, 소청도 일대의 지질명소 10곳에 대해 다음 달 중으로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신청할 계획이다. 그동안 접근성이 떨어져 소외돼 온 백령도서의 생태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4월에 열린 지질공원위원회에서 해당 지역을 국가지질공원 인증 후보지로 선정했다. 한국에서 보기 힘든 10억년 전 신원생대의 변성퇴적암이 분포하고, 지질학적으로 희귀한 지질명소가 많다는 점이 높게 평가됐다.
 
대청도 서풍받이. [사진 환경부]

대청도 서풍받이. [사진 환경부]

국가지질공원은 지질자원을 보존해 교육과 관광의 목적에 활용하자는 취지로 환경부가 주관하는 자연공원 제도다. 현재 제주도와 울릉도·독도, 한탄강, 강원 고생대 등 10개소에 국가지질공원이 있다. 이 중에서 제주도와 청송, 무등산 등 3곳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에도 등재됐다.
 
인천시 역시 백령도서가 국가지질공원으로 지정되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등재도 추진할 계획이다. 우미향 인천시 환경정책과 팀장은 “백령·대청·소청도 지역은 서해 최북단에 있어 그동안 우수한 지질유산들이 잘 알려지지 않았던 곳”이라며 “국가지질공원 추진을 통해 해당 지역이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령·대청·소청도=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