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인민무력상에 온건파 노광철…文에 거수경례한 박영식 경질"

일본 아사히 신문이 북한 인민무력상이 박영식에서 노광철 노동당 제2경제위원장으로 교체됐다고 3일 서울발 기사로 보도했다.
 
아사히는 이날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이명수 군참모총장 경질설도 함께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이와 관련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군 내부 온건파를 기용해 혼란을 피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노광철은 지난 2015년 7월 인민무력성의 전신인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에 취임했고, 2016년 5월 당대회에서 정치국원 후보로 선발됐다.
 
아사히신문은 3일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인민무력상이 박영식에서 노광철 노동당 제2경제위원장(사진)으로 교체됐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아사히신문은 3일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인민무력상이 박영식에서 노광철 노동당 제2경제위원장(사진)으로 교체됐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교체된 것으로 알려진 박영식은 지난 2015년 5월부터 인민무력상을 맡았다, 지난 4월 27일 판문점 정상회담에는 이명수 군 참모총장과 함께 김정은 위원장을 수행했다. 당시 박영식은 군복 차림으로 문재인 대통령에 거수경례를 해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기도 하다.
 
북한군은 군을 정치적으로 지도하는 총정치국, 전투를 담당하는 총참모부, 보급과 인사를 맡는 인민무력성으로 나뉘어 있다.
 
아사히신문은 3일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인민무력상이 박영식에서 노광철 노동당 제2경제위원장으로 교체됐다고 보도했다. [사진 아사히신문 온라인판 갈무리]

아사히신문은 3일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인민무력상이 박영식에서 노광철 노동당 제2경제위원장으로 교체됐다고 보도했다. [사진 아사히신문 온라인판 갈무리]

 
아사히는 지난달에는 총정치국장이 김정각에서 평양시당위원장이었던 김수길로 교체된 바 있다며 총참모장이 바뀐 것이 확인된다면 북한은 반년 사이 군 전 부문의 수장에 새 인물을 넣은 것이 된다고 설명했다.
 
아사히는 노광철과 김수길이 모두 군에서 온건파로 불리고 있는 인물이라며 핵 폐기가  군에 영향을 줘서 혼란스러워지는 것을 막으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