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덕 측 “악의적 제보로 피해”…의혹 제기한 여배우‧PD수첩 고소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김기덕 감독이 관련 의혹을 제기한 여배우와 방송 제작진을 무고 혐의로 고소했다. [사진 PD수첩 해당 방송분 갈무리]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김기덕 감독이 관련 의혹을 제기한 여배우와 방송 제작진을 무고 혐의로 고소했다. [사진 PD수첩 해당 방송분 갈무리]

 
여배우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영화감독 김기덕이 자신에 의혹을 제기한 여배우와 방송 제작진 등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3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김 감독은 여배우 A씨가 자신을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지난해 고소했다가 ‘혐의없음’ 처분이 난 것과 관련 최근 A씨를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또 지난 3월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라는 제목으로 관련 의혹을 보도한 MBC PD수첩 제작진과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또 다른 여배우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2013년 개봉작 ‘뫼비우스’ 촬영 중 김 감독이 성관계를 강요하거나 남성배우의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도록 했다며 지난해 여름, 김 감독을 고소했다.
 
하지만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지영 부장검사) 지난해 12월 7일 ‘증거불충분’으로 김 감독의 성폭력 혐의를 불기소 처분했다.
 
또 촬영 당일 메이킹 필름을 모두 살펴본 결과 김 감독이 A씨에 남성배우의 신체를 만지도록 강요했다는 주장도 개연성이 떨어진다고 봤다.  
 
다만, 연기 지도 목적으로 여배우의 뺨을 때렸다는 혐의는 인정돼 벌금 500만 원의 약식명령이 올 초 확정됐다.
 
김 감독 측은 고소장에서 ‘무혐의’ 결론 이후에도 A씨가 방송에 나와 자신을 ‘성폭행범’, ‘강간범’으로 부르고 기존 주장을 반복하거나 다른 성폭력 의혹이 있는 것처럼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또 “가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대중에게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말할 수는 없으나, PD수첩 내용과 같은 ‘성폭행범’은 결코 아니다”며 “악의적인 허위 사실에 기반한 무고, 제보, 방송제작으로 엄청난 피해를 입고 있다”고 밝혔다.
 
PD수첩 보도 이후 국내외에서 비난이 쏟아지자 김 감독은 현재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잠적한 상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