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으로 지방선거 출마한 박근혜 후보?…동명이인 후보들 눈길

6·13 지방선거에 독특한 이름을 가진 후보들이 출마해 화제다.  
 
먼저 전직 대통령과 이름이 같은 후보는 5명이 출마했다. 부산 금정구의원 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1번 후보는 이름이 박근혜다. 탄핵 후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같은 이름이지만 정당이 다르다.
부산 금정구의원 선거에 출마한 민주당 비례대표 1번 박근혜 후보. [네이버 캡쳐]

부산 금정구의원 선거에 출마한 민주당 비례대표 1번 박근혜 후보. [네이버 캡쳐]

박근혜 전 대통령 부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과 같은 이름의 후보는 3명이다. 대구 북구의원 선거의 민주당 후보, 충북 청주시의원 자유한국당 후보, 전북 군산시의원 무소속 후보 이름이 모두 박정희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이름이 같은 6·13 지방선거 후보들. [네이버 캡쳐]

박정희 전 대통령과 이름이 같은 6·13 지방선거 후보들. [네이버 캡쳐]

호남 지역에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같은 이름의 후보가 출마했다. 전북도의원 선거에 나온 민주당 후보 중 한 명의 이름이 김대중이다.  
민주당 김대중 전북도의원 선거 후보. [네이버 캡쳐]

민주당 김대중 전북도의원 선거 후보. [네이버 캡쳐]

3김 시대의 정치인 김종필 전 국무총리와 동명이인인 후보도 두 명 있다. 충북 진천군수와 충남도의원 선거에 나온 한국당 후보들이다.  
김종필 전 국무총리와 동명이인인 6·13 지방선거 후보자들. [네이버 캡쳐]

김종필 전 국무총리와 동명이인인 6·13 지방선거 후보자들. [네이버 캡쳐]

북한 최고 지도자와 같은 이름의 후보들도 있다. 서울 마포구의원 선거에 출마한 기호 6번 무소속 후보 이름은 북한의 국무위원장 김정은과 같다. 김정은 위원장 부친인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과 같은 이름의 후보자는 서울 강동구의원 바른미래당 후보로 출마했다. 국회 한 관계자는 “북한의 최고 지도자와 동명이인이면 과거엔 부정적인 선입견을 줄 수 있었지만 내달 12일 북·미 정상회담 바로 다음날 치러지는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간다”고 말했다.   
서울 마포구의원 선거에 출마한 기호 6번 무소속 김정은 후보. [네이버 캡쳐]

서울 마포구의원 선거에 출마한 기호 6번 무소속 김정은 후보. [네이버 캡쳐]

서울 강동구의원 선거 바른미래당 김정일 후보. [네이버 캡쳐]

서울 강동구의원 선거 바른미래당 김정일 후보. [네이버 캡쳐]

다소 특이한 이름으로 SNS에서 화제가 돼 홍보효과를 보고 있는 후보들도 있다. 서울 영등포구의원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고기판 후보는 식당에서 선거운동을 벌이면 "고기는 바꿔도 고기판은 바꾸지 말자"며 명함을 돌린다. 고 후보의 이름이 적힌 현수막을 찍어 SNS에 인증샷을 올리는 유권자들도 있다.  
서울 영등포구의원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고기판 후보의 현수막. [SNS 캡쳐]

서울 영등포구의원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고기판 후보의 현수막. [SNS 캡쳐]

후보 이름의 특징을 이용해 적극 홍보에 나선 선거 캠프도 있다. 홍성각 한국당 충북 청주시의원 후보의 선거 캠프는 "홍성각은 중국집이 아닙니다"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다녀 길거리에서 유권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충북 청주시의원 한국당 홍성각 후보 선거 캠프의 유세 모습. [SNS 캡쳐]

충북 청주시의원 한국당 홍성각 후보 선거 캠프의 유세 모습. [SNS 캡쳐]

광주 서구의원 선거에 출마한 김옥수 민주평화당 후보는 명함에 이름을 '김옥수수'라고 적었다. 유권자들의 눈길을 조금이라도 더 끌게 하기 위해서다.
 
이외에도 가세로 민주당 충남 태안군수 후보, 김제리 민주당 서울시의원 후보, 서후진 민주당 서울 용산구의원 비례대표 후보, 최판술 평화당 서울시의원 후보 등의 이름도 SNS 등에서 유권자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