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의식 11개월 아기…기지 발휘해 9분 만에 병원 이송한 경찰

경찰의 신속한 대응으로 의식을 잃은 생후 11개월 영아를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했다.
 
[아기 보호자가 차량에서 내려 경찰 순찰차로 도움을 요청하러 오는 모습. 사진=금천 경찰서 제공]

[아기 보호자가 차량에서 내려 경찰 순찰차로 도움을 요청하러 오는 모습. 사진=금천 경찰서 제공]

 
1일 서울 금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전 10시 55분께 백산지구대 소속 이성주(30) 경장이 탄 순찰차가 금천구 시흥사거리에서 신호대기 중이었다.
 
이때 순찰차 앞에 멈춰선 차에서 윤모(35)씨가 급히 뛰어나와 “11개월 된 아기가 눈이 뒤집힌 채 의식이 없다”고 다급히 도움을 청했다.
 
아기 보호자의 구조 요청을 받은 이 경장은 즉시 순찰차로 앞서 출발하며 이들 차량이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길을 터줬다. 
 
윤씨가 119로부터 고대구로병원으로 갈 것을 안내받았다고 했지만, 이 경장은 버스전용차로를 통해 갈 수 있는 강남성심병원에 더 일찍 도착할 것으로 판단했다.
 
심각한 교통체증에도 아이가 무사할 수 있었던 건 순찰 중이던 이성주 경장의 빠른 판단 덕분이었다. 시흥사거리에서 두 병원 모두 5㎞가량 거리지만, 고대구로병원으로 가는 길에는 버스전용차로가 없어 순찰차도 차가 막히는 도로를 이용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주말 낮 교통체증이 극심한 상황에서 오가도 못하던 아기와 보호자는 앞선 순찰차가 경광등과 사이렌을 켠 채 버스전용차선으로 길을 터주자 신속하게 뒤따라 운전할 수 있었다.

 
평소 승용차로 20분가량 걸리는 거리였지만, 버스전용차로를 통해 9분 만인 오전 11시 3분쯤 병원에 도착했다.
 
 
 
응급실에 도착한 영아는 무사히 치료를 받고 퇴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경장은 “다른 경찰관이라도 이러한 상황이라면 신속히 대응했을 것”이라며 “영아가 무사해서 다행이다. 뿌듯하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