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박원순은 1할 타자…서울만은 반드시 지킨다”

“다 내줘도 서울만은 반드시 제가 지키겠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사거리에서 열린 관악갑지역 집중유세에서 자원봉사자와 함께 유세송에 맞춰 율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사거리에서 열린 관악갑지역 집중유세에서 자원봉사자와 함께 유세송에 맞춰 율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선거운동 이틀째인 1일 관악구에서 집중 유세하고 오후에는 영등포역에서 시민들을 만나며 서남권 공략을 이어갔다.
 
안 후보는 이날 모교인 서울대입구역 유세에서 “박 후보가 다시 4년 하는 것을 반대하는 많은 야권 시민들 목소리를 담는 그릇이 되겠다”며 “야권 대표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의 지난 7년 시정 동안 완전히 꽉 막히고 후퇴한 서울을 다시 회복하고 경제 파탄을 막고자 나왔다”며 “정말 절박한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청년들과 창업에 관해 얘기를 나누면서 “2013년 7월 박 후보가 경전철 10개 노선을 10년 내 완공한다고 호언장담했지만 지금 겨우 신림선 하나 시공 중이다. 2023년까지 완공 가능한 것도 신림선 하나”라며 “야구로 치면 1할 타자”라고 지적했다.  
 
이어 “계획대로 했으면 됐을 텐데 박 후보가 본인 실적을 위해 부채비율이 낮은 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무리하게 민자 유치를 해 일이 전혀 진척되지 않고 시민 불편만 초래했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을 ’죽음의 굿판‘에 비유한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 발언에 대해서는 “정말 적절하지 않다”며 “(김 후보)본인이 직접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