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오공대, 이공분야 대학중점 지원사업 선정



【구미=뉴시스】박홍식 기자 = 금오공과대학교(총장 이상철)는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이공분야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에 신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이공계 과학기술 전(全)분야를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사업에서 금오공대는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와 ‘신소재연구소’가 선정됐다.



금오공대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센터장 김동성)는 민·군 ICT 융복합 기술을 기반으로 연구센터의 글로벌 경쟁력 및 선행연구 실적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대학ICT연구센터육성지원사업 5년차를 진행하고 있는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는 연구에 함께 참여하는 기업들의 투자 대응자금 5억 원을 포함해 총 63억 원의 사업비로 관련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김동성 센터장은 "민·군 ICT 및 국방 IoT 원천기술 개발과 우수인재 양성을 통해 세계적 연구센터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와 함께 선정된 신소재연구소(소장 노재승)는 소재부품 기반의 선행연구 및 산학협력 실적에서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탄소 및 흑연융합소재분야 연구 특화를 통해 지자체와 지역 기업체로부터 적극적인 투자를 이끌어 내는 성과를 올렸다.



구미 국가산업단지 기반의 소재부품 산업과 동반성장할 수 있는 연구로 기대되고 있다.



지자체 지원금 9억 원을 포함 총 62억 7000만 원의 사업비로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노재승 신소재연구소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을 대표하는 탄소 및 흑연융합소재 전문연구기관으로의 성장 기반이 조성됐다"며 "탄소, 흑연융합소재에서 나아가 여러 소재부품 분야에서도 지역의 핵심 허브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은 이공분야 대학부설연구소의 인프라 지원을 통해 대학의 연구거점을 구축하고, 대학연구소의 특성화와 전문화를 유도하는 사업이다.



2018년 신규 사업으로는 총 32개 과제가 선정됐으며 최장 9년간 지원 받을 수 있다.



phs643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