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안철수, 영혼이 흔들리는 사람" vs "김문수, 영혼이 맑은 사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방선거 선거운동 첫날인 지난달 31일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출정식이 열린 서울역에서 김 후보와 함께 유세했다.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방선거 선거운동 첫날인 지난달 31일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출정식이 열린 서울역에서 김 후보와 함께 유세했다.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31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 “영혼이 흔들리는 사람”이라며 “절대 뽑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출정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이어 김문수 후보에 대해 “영혼이 맑은 남자”라며 “영혼이 맑은 남자를 뽑아서 서울 한번 바꿔보자”고 강조했다.
 
왼쪽 사진부터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 [연합뉴스]

왼쪽 사진부터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 [연합뉴스]

홍 대표는 강세를 보이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서도 견제구를 날렸다. 그는 박 후보에 대해 "협찬인생을 산 사람이다. 안철수가 포기해 서울시장이 된 것"이라며 “지금은 문재인 협찬으로 서울시장 또 한 번 하려고 한다. 이번엔 서울시민들이 이런 협찬 인생을 끝내야 한다”고 깎아내렸다. 이어 “서울시민들이 협심해서 영혼이 맑은 남자 김문수를 꼭 선택해 달라”고 당부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운동이 개시된 이 날, 홍 대표는 서울에 이어 천안과 부산을 찾아 지원 유세를 펼쳤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