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환 “여배우의 하소연하는 문자메시지 봤다”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JTBC 토론회 대상 배제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JTBC 토론회 대상 배제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가 TV 토론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에게 여배우 문제를 거론한 이유에 대해 “관심도 없었던 내용인데 이 후보 형님의 정신병원 입원 문제 때문에 면담하는 과정에서 여배우가 하소연하는 문자메시지를 봤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31일 CBS라디오 ‘시사 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누가 가진 문자메시지였다”며 “전화번호 등 다 확인해봤는데 그 여배우가 보낸 것은 확실하다. 그러나 사생활과 관련된 문제여서 여배우의 동의 없이 공개할 수 없어 ‘이메일을 봤다’고 돌려서 얘기했다”고 말했다.  
 
김 후보에 따르면 해당 문자메시지는 이 후보의 이니셜인 ‘ㅇㅈㅁ’을 언급하며 “주진우 기자가 이 사람과 관계가 없다고 페이스북에 써달라고 한다. 굉장히 불안하다. 이건 명예훼손으로 걸면 내가 100% 걸린다고 한다”는 내용이었다.
 
김 후보는 “유서 대필은 들어봤지만 사과문 대필은 처음 들어보는 일”이라며 “‘주 기자와 이 후보는 어떤 사이인가’라고 물었는데 이 후보가 그냥 ‘여배우 문제는 나는 모르는 일이다’라고 했으면 문제가 커지지 않았을 텐데 엉겁결에 ‘과거에 만난 적이 있다’고 하니 증폭이 됐다”고 봤다.  
 
이 후보는 이와 관련 이날 “여배우도 이재명이 아니라고 했다. 그래도 나를 지칭하는 듯 보여 소송을 준비하려 하니 ‘미안하다’고 사과해서 소송하지 않았다”고 해명하며 “김 후보가 근거 없는 부분을 들고나온 것은 일종의 정치공작이다. 법적 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워낙 고소를 좋아하시는 분이니까 그분의 자유지만 선거가 시작되는 초반부터 법적 대응 하겠다고 하는 건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사과문을 올릴 때 이 후보는 성남시장이라는 막강한 자리에 있었으며 이를 무마하려고 했다면 미투와 관련된 것”이라고 맞섰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