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갑질 의혹' 이명희 구속영장 청구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중앙포토]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중앙포토]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은 31일 경찰이 신청한 이 이사장의 구속영장을 검토하고 이날 밤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이사장은 평창동 자택에서 출입문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비원에게 전지가위를 던지고, 구기동 도로에서 차에 물건을 싣지 않았다며 운전기사를 발로 차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또 인천 하얏트 호텔 공사현장에서 조경 설계업자에게 폭행을 가하고 공사 자재를 발로 차 업무를 방해한 혐의 등도 있다.  
 
이 이사장에게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특수상해, 상해, 특수폭행, 상습폭행, 업무방해, 모욕 등 모두 7가지 혐의가 적용됐다.
 
이 이사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다음 주 초께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전망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