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용 두 달된 사회복지사 투신해 중태…"출근 힘들다" 메모 발견

[뉴스1]

[뉴스1]

경남의 한 기초단체 소속 사회복지사가 "출근이 힘들다. 사회복지사의 인권 보장이 시급하다"는 등의 메모를 남기고 투신해 중태에 빠졌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30일 오전 8시 50분께 도내 한 기초단체 소속 주민센터에서 일하는 사회복지사 A(26·여)씨가 자신이 거주하던 창원 모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크게 다쳤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서 수술을 받았지만,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가방 안에 있던 노트에서 "출근하기 힘들다", "사람마다 속도의 차이가 있는데 냉정한 사회는 받아들여 주지 않는다"는 등의 글이 적혀있는 메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 부모의 진술 등을 토대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A씨 부모는 이날 A씨가 소속된 기초단체 감사관실을 찾아 근무환경에 문제가 없었는지 감시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