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트럼프 "6월 12일 북미회담 개최 희망…北과 논의 잘 진행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6월 12일에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31일(이하 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싱가포르 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 이렇게 대답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하루 회담으로 모든 것을 다할 수는 없다”며 회담 연장 또는 추가 회담 가능성을 시사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회담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으며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의 친서 내용을 기대한다”고도 말했다. 현재 뉴욕에 있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오는 1일 워싱턴으로 넘어와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왼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왼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김 부위원장은 31일 오전 9시를 넘겨 뉴욕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고위급회담을 시작했다. 같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과 논의가 잘 진행되고 있다(Very good meeting with North Korea)”라는 짧은 글을 남기기도 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김 부위원장과 뉴욕에서 좋은 만찬 시간을 가졌다”며 관련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만찬에 대한 백그라운드 브리핑에서 “우리(미국)는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핵폐기)를 추구한다는 것을 명확하게 밝혀왔다”며 “성공적인 정상회담이 되기 위해선 북한은 그동안 하지 않았던 일들을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오른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만나 만찬을 하고 있다. [사진 미국 국무부 홈페이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오른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만나 만찬을 하고 있다. [사진 미국 국무부 홈페이지]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