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사범대 학생들, 후배들 상습 성추행·몰카 퍼뜨려

[연합뉴스]

[연합뉴스]

 
전북의 한 사범대학에서 남학생들이 후배 여학생들을 상습 성추행하고 신체를 몰래 촬영한 사진을 단체카톡방에 올리는 등의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나 제적과 정학 등의 중징계를 받았다.
 
30일 전북 소재의 A대학에 따르면 최근 이 대학 사범대는 징계위원회를 열어 여학생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한 학과 남학생 B씨를 제적시키고 C씨 등 4명에 대해서는 정학 조치를 내렸다.
 
이들은 지난해 술자리 등에서 후배 여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하고 신체를 만진 것으로 드러났다. 또, 여학생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해 자신들이 속한 단체카톡방에 올리며 성희롱에 해당하는 언어 폭력을 주고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사범대 자체조사 결과 피해를 입은 여학생은 8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징계위는 이들에게 명예훼손과 모욕죄를 적용해 단체방에 최초로 사진을 올린 B씨는 제적시키고 C씨는 무기정학, 나머지 3명에 대해선 유기정학 처분을 내렸다. 대학 관계자는 “장차 교사가 될 학생들이 성희롱 사건을 일으켜 강도 높은 징계를 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 학과는 지난해 말 이들의 어긋난 행동을 파악한 뒤 학교인권센터에 신고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