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문수 "세월호처럼 죽음의 굿판"···민주당 "정신줄 놨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두 번째)가 지방선거 선거운동 첫날인 31일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왼쪽 세 번째) 출정식이 열린 서울역에서 김 후보와 함께 유세했다.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두 번째)가 지방선거 선거운동 첫날인 31일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왼쪽 세 번째) 출정식이 열린 서울역에서 김 후보와 함께 유세했다. 강정현 기자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서 가진 출정식에서 “지금 누가 젊은이들에게 헬조선을 말하느냐”며 “세월호처럼 죽음의 굿판을 벌이고 있는 자들은 물러가라”고 말했다.
 
김 후보의 이 발언은 자신의 과거 신혼 시절과 사회복지사를 하는 딸의 형편 등을 얘기하던 중에 나왔다. 김 후보는 “이 세상에 불평불만을 가르치고 선동하고, 못사는 나라라고 자살을 부추기고, 죽은 자들은 아름답다고 하고 산 자들은 욕되다고 하는 더러운 역사를 끝내야 한다”고도 했다.
 
김 후보는 출정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광화문광장의 세월호 천막은) 저 정도 됐으면 끝내야 한다. 대한민국의 상징이 세월호처럼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족들도 저렇게 계시면 건강에 안 좋다”며 “4년이 지났으니 다른 곳에서 추모하는 것이 좋다. 광화문광장에서 노숙하며 추모해야 한다고 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운데)가 31일 서울역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시민들을 향해 큰절을 올리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운데)가 31일 서울역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시민들을 향해 큰절을 올리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에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은 논평을 내고 김 후보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후보는 지지율 폭락에 정신줄마저 놓았느냐”며 “선거가 어려워도 정신줄은 잡고 사시길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자신의 망언에 대해 또다시 깊은 상처를 받은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 여러분들에게 즉각 대국민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은 권성주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김 후보가 건강한 이성을 가진 사람으로 볼 수 없는 막말을 내뱉었다”며 “더 많은 시민들께 상처 입히기 전에 석고대죄하고 후보직에서 사퇴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장정숙 평화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아무리 선거철이라지만 금도가 있는 법”이라며 “표와 당선을 위해서라면 극한적 발언도 주저하지 않는 행태는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