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오늘 하루 반성의 시간 갖겠다”

5·18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렸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기념사를 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5·18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렸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기념사를 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낙연 국무총리는 취임 1년을 맞은 31일 “빠르다. 부족한 내가 국회 동의를 받아 국무총리로 임명된 지 1년이 됐다"며 "오늘 하루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별도의 기자간담회나 인터뷰 없이, 자신의 SNS를 통해 이런 메시지를 내놓았다.
 
이 총리는 지난해5월 31일 임명동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직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제45대 국무총리로서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당시 맞절을 하듯 악수를 하는 문 대통령과 이 총리의 사진은 큰 화제가 됐다.  
 
총리가 일상적 국정에 책임지는 것을 ‘책임총리’라 규정한 이 총리는 지난 1년간 ‘유능한 내각’을 강조하며 각 부처 장관들 역시 ‘책임장관’이 될 것을 주문해왔다.
 
이 총리는 장관들이 현안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거나, 행정편의주의적 대책을 내놓으면 질책을 넘어 때론 호통을 친다. 이 때문에 ‘내각의 군기반장’이란 별명을 얻었다.
 
이 총리의 지난 1년에 대한 평가는 대체로 긍정적이다. 무엇보다 꼼꼼한 일 처리가 돋보이고 문 대통령과의 역할분담도 잘 되고 있다는 평가다.
 
또 국정운영에 있어 무엇보다 현장과 소통에 중점을 뒀다. 포항지진, 밀양화재 참사 등 대형 사건·사고 발생 시 현장으로 달려갔고, AI(조류인플루엔자)와 구제역이 발생하자 역시나 방역현장을 찾았다.  
 
다만 일각에선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는 표현을 놓고, 최근 ‘부분 개각’ 발언으로 개각설의 발단을 초래한 것에 대해 이 총리가 우회적 ‘반성 표현’을 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 총리는 지난 유럽 순방에서도 소회를 묻자 “숨 가쁘게 왔다”며 “그러나 아직도 해결되지 못하는 몇 가지 문제들, 예를 들면 저소득층의 삶의 개선이라든가 전반적인 민생경제의 가시적 개선 같은 것들은 아직 손에 잡힌 단계가 아니라서 안타깝다”고 말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