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에 창립 이래 첫 노조 생겼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스1]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스1]

사실상 ‘무노조 경영’ 기조를 이어왔던 삼성전자에 처음으로 노동조합이 설립된 것으로 31일 확인됐다. 현재 삼성 계열사 8곳에 노조가 있지만 핵심 계열사인 삼성전자에 정식 노조가 들어선 것은 창립 이래 처음이다. 이로써 삼성그룹의 62개 계열사 중 노조가 설립된 계열사는 총 9곳으로 늘게 됐다.
 
이날 재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안양지청은 지난 2월 삼성전자 소속 사무직 직원 2명이 낸 노조 설립 신고를 받아들여 인가했다. 삼성전자에 노조를 조직한 2명은 퇴직을 앞둔 고참 차장급 직원들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해당 사안을 3월에 통보받았다.
 
현재 삼성그룹 내 노조가 있는 계열사는 삼성전자 외에도 ▶삼성생명 ▶삼성증권 ▶삼성물산 에버랜드 ▶삼성전자 서비스지회 ▶삼성SDI ▶삼성엔지니어링 ▶에스원 등이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