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상우·박동원 성폭행 의혹 첫 신고 여성 “현장 목격했다”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넥센 히어로즈 포수 박동원(28, 왼쪽)과 투수 조상우(24) [뉴스1]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넥센 히어로즈 포수 박동원(28, 왼쪽)과 투수 조상우(24) [뉴스1]

성폭행 혐의로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소속 박동원(28)·조상우(24)가 경찰 조사를 받은 가운데, 이 사건을 경찰에 최초 신고한 여성이 사건 발생 당시 현장을 직접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성폭행 피해자의 친구인 A(여)씨는 자신도 두 선수로부터 성폭행 당할 뻔 했다고도 말했다.
 
A씨는 사건 당일 오전 5시 21분쯤 112에 친구의 성폭행 피해를 신고했다.
 
그는 31일 연합뉴스와 통화를 통해 "최근 사설 정보지(속칭 '찌라시')를 통해 허위사실이 계속 유포되면서 사실을 밝히기 위해 인터뷰를 결심했다"며 사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달 23일 넥센 선수단 원정 숙소인 인천 시내 호텔 인근 고깃집에서 식사를 겸해 반주를 하고 2차로 노래방을 가서도 술을 마셨다"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이후 A씨와 친구는 두 선수를 포함한 일행들과 호텔로 갔다. 
 
그곳에서 친구는 술에 취해 다른 방에서 먼저 잠들었고, 자신은 박동원 방에서 조상우, 넥센의 다른 선수 1명 등과 계속 술을 마셨다고 했다.
 
이후 술을 마시던 조상우가 방을 나가길래 이상한 느낌이 들어 뒤따라갔다가 조상우가 친구를 성폭행하는 장면을 목격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조상우를 뒤따라 가보니 조상우가 옷을 벗은채 친구옆에 누워있어 항의했다"면서 "친구가 나중에 박동원에게도 성폭행을 당했다고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합의된 성관계였다는 조상우 측의 주장에 대해 "친구는 당시 인사불성 상태였다"면서 "두 선수는 나를 성폭행하려고 시도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사건 발생 사흘 만인 지난 26일 A씨는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는 해바라기센터를 찾아가 자신도 두 선수로부터 피해를 당했다고 진술했다. 

 
경찰도 두 선수의 강간미수 혐의를 추가해 수사하고 있다.  
 
한편 두 선수는 지난 28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10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조상우는 경찰 조사에서 "해당 여성과 합의하고 성관계를 한 것은 사실이지만, 성폭행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박동원도 "함께 술을 마시다가 먼저 자리를 뜨고 방으로 갔다"며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 및 신고자의 진술과 두 선수의 진술이 크게 엇갈림에 따라 양측 진술을 비교 검토하고, 호텔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 등 확보한 증거물을 분석하며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