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일파 싫어” 70대 여주 목아박물관 내 ‘사후재판소’ 방화

사후재판소의 모습 [사진 목아박물관 홈페이지 캡처]

사후재판소의 모습 [사진 목아박물관 홈페이지 캡처]

 
친일파가 싫다며 목공예 작품이 보관·전시된 박물관에 불을 낸 7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31일 경기 여주경찰서는 방화 혐의로 A(7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후 5시 8분께 경기도 여주시 강천면 소재 목아박물관 내 목조건물 ‘사후재판소’에 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목아박물관은 전통 목공예와 불교미술 관련 조각작품들을 모아놓은 곳이며, 사후재판소는 저승에 가면 죄를 심판하는 곳을 연출한 곳이다.
 
불을 낸 뒤 직접 112에 신고한 A씨는 “친일파가 싫어 불을 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씨가 불을 낸 사후재판소나 A씨가 친일파와 어떤 관계가 있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박물관 화재 진화 중인 소방관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박물관 화재 진화 중인 소방관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29대와 소방관 85명을 투입해 50여분 만에 진화를 완료했다.
 
박물관 안에 있던 보물 제1146호인 대방광불화엄경 등 보물 3점은 안전한 곳에서 보관 중이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