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찾은 홍준표 “저와 한국당 없어지면 북한과 문재인 좋아할 것”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31일 오후 부산 보수동에서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31일 오후 부산 보수동에서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31일 “홍준표와 자유한국당이 없어지면 제일 좋아할게 첫째가 북한이고 두 번째가 문재인”이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 중구 보수동 책방골목 앞에서 유세연설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렇게 하면 일당독재 국가로 간다”고 했다.
 
그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개소식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가리켜 ‘김정은 대통령’이라고 말한 일을 언급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물론 실수겠지만 그게 본심인지 실수인지 우리가 다시 한번 물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추 대표가) 부·울·경(부산·울산·경남)만 민주당이 차지하면 지역주의 정치가 타파된다고도 했다”며 “호남지역 민주당 지지율은 93%인데 그건 지역주의가 아니고 영남지역에서 우리 당을 지지하는 건 지역주의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 이야기 하는 걸 쳐다보고 자기 밥그릇 챙겨놓고 남의 밥그릇을 뺏어 먹으려는 못된 심보라고 생각했다”고 추 대표를 직격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