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잘 나가던 유럽 펀드, '이탈렉시트'에 비상

잘 나가던 유럽 펀드가 복병을 만났다. 이탈리아 정치 혼란이 유럽 증시를 흔들면서 관련 펀드 수익률이 꺾였다.  
 

이탈리아 대통령과 총리 내정자 갈등
유럽연합 탈퇴 가능성 불거지며
유럽 증시 출렁, 펀드 수익률 하강

최근 1주일 사이 유럽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이 -1.55%를 기록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지난달 23~30일 설정액이 10억원이 넘는 유럽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을 31일 집계해 발표했다. 69개 펀드 가운데 이익이 난 건 12개(17.4%)에 그쳤다. 나머지 57개(82.6%)는 손실을 보고 있다.  
 
1주일 새 3~4% 손실이 난 유럽 펀드도 있다. ‘미래에셋 TIGER 유로스톡스 배당30 증권상장지수 투자신탁’(-4.54%), ‘삼성 유럽인덱스 증권자투자신탁UH’(-4.01%), ‘교보악사 파워 유럽 고배당 인덱스 증권자투자신탁1’(-3.95%), ‘삼성 KODEX 합성-MSCI 독일 증권상장지수 투자신탁’(-3.62%) 등이다.
 
2008년 10월 이탈리아 밀라노 주식거래소. 한 중개인이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있다. 최근 이탈리아 정세 혼란으로 유럽 증시가 다시 휘청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2008년 10월 이탈리아 밀라노 주식거래소. 한 중개인이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있다. 최근 이탈리아 정세 혼란으로 유럽 증시가 다시 휘청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유럽 펀드는 해외 주식형 펀드 중에서도 높은 수익률을 자랑했다. 미국 달러화 강세, 그로 인한 유로화 약세 전환으로 유럽 증시가 활기를 띠면서다. 
 
개선된 유럽 기업의 실적도 이를 뒷받침했다. 신흥국 시장 불안에 베트남ㆍ인도 같은 기존의 해외 주식형 펀드 강자들이 맥을 추지 못하는 사이 유럽 펀드는 약진했다. 유럽 주식형 펀드의 최근 1개월(30일 기준) 수익률은 1.24%, 3개월은 1.57%로 전체 해외 주식형 펀드 평균(1개월 1.00%, 3개월 -3.97%)을 앞섰다.
 
그런데 최근 1주일 사이 상황이 달라졌다. 이탈리아 총리 후보로 지명됐던 주세페 콘테가 세르지오 마타렐라 대통령과의 갈등으로 지난달 27일 전격 사퇴했다. 정국 혼란에 이탈리아는 물론 유럽 증시 전체가 요동쳤다. 유럽 주식시장에 주로 투자하는 펀드의 수익률도 같이 미끄러졌다.
 
그러나 다시 연정(이탈리아 정당 오성운동과 극우 동맹당의 연합)을 구성하든, 총선을 또 치르든 이탈리아 정세 혼란이 봉합될 수 있다는 기대가 살아나면서 지난달 30일 이탈리아(2.09%)와 독일(0.93%), 영국(0.75%) 등 유럽 주요 증시는 반등했다.
 
31일 코스피 역시 전날의 부진을 딛고 0.58% 상승한 2423.01로 마감했다. 그러나 이탈리아발 혼란이 단기간에 해소될 것이란 기대는 적다. 유럽 증시와 펀드에 대한 신중론도 번지고 있다.
 
신동준 KB증권 수석자산배분전략가는 “최악의 상황은 지났고 이탈리아가 유럽연합(EU)을 탈퇴(이탈렉시트) 할 것으로도 보지 않는다”면서도 “이번 일을 계기로 이탈리아ㆍ스페인의 부채 구조조정 요구가 커지면서, 그 과정에서 삐걱거림은 계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선진 시장을 크게 미국과 일본, 유로존(유로화를 쓰는 19개국) 3개로 나눌 수 있는데 그 가운데 유로존 주식시장을 가장 낮은 순위로 보고 있다”며 “다른 선진 주식시장보다 유로존이 앞서는 성과를 내기는 당분간 힘들겠다”고 예상했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