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로수길 마저도…강남권 상가 임대료 떨어지는 이유

서울 강남구의 한 상가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의 한 상가 [연합뉴스]

최고의 ‘알짜 상권’으로 꼽히는 서울 강남 지역의 상가 임대료가 내렸다. 가로수길로 유명한 신사역 주변 상가 임대료는 하락폭이 더 컸다.
 
상가정보연구소가 30일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 강남권 중대형 상가의 1㎡당 월평균 임대료(1분기)는 1년 전보다 2.1% 내린 7만5500원으로 집계됐다. 중대형 상가는 3층 이상이고 연면적이 330㎡를 넘는 것을 뜻한다.
 
가로수길로 유명한 신사역 주변 상권의 1㎡당 임대료는 8만6900→7만5700원으로 떨어졌다. 하락폭은 12.9%다. 이곳 상권 임대료가 내려가는 이유로는 관광객과 젊은층 유동인구가 줄어든 점이 꼽힌다.
 
상가정보연구소는 “자영업 불황 여파로 상가 임차수요가 크게 줄면서 고임대료 지역을 중심으로 임대료 하향조정이 이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소는 또 “그럼에도 상가 주인과 희망 세입자가 서로 원하는 임대료 차이가 커서 빈 점포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며 “당분간 하향 추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