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김정은 대통령” 발언에…한국당 “마음에 있는 것인가”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자유한국당은 31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관련해 “추 대표 마음속에는 ‘김정은 대통령’이 있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자신 명의의 논평을 통해 “추 대표가 지난 2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 인사말 중 ‘김정은 대통령’이라고 불쑥 말해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정신분석학자 프로이트의 연구에 따르면 말실수는 ‘속마음이 무의식적으로 드러나는 것’이라고 한 바 있다”며 “평소 추 대표의 머릿속에는 북한 김정은이 ‘김정은 대통령’으로 입력되어 있었던 것인가”라고 말했다.
 
그는 “추 대표는 지난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에서 ‘오늘 김 위원장의 모습은 우리에게 감격스러웠다’며 아첨을 해대더니 이미 마음속에는 김정은을 이미 또 하나의 대통령으로 모시고 있는 건 아닌지 모를 일”이라며 “추 대표의 가볍고 부적절한 언행은 추 대표의 정계 입문 초창기부터 시작되더니 23년이 지나 여당의 대표를 맡고 있는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추 대표는 지난 27일 이 후보 개소식에서 북미정상회담 관련 발언을 하던 중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말이 헛나왔다. 즉각 수정해주지 않으면 방송사고”라며 “김정은 위원장”이라고 바로 잡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