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루킹 4번째 사선 변호인 선임…국선변호인 선정은 취소될 듯

'드루킹' 김모씨 [뉴스1]

'드루킹' 김모씨 [뉴스1]

 
포털사이트 네이버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기소 된 ‘드루킹’ 김모(49)씨의 네 번째 사선 변호인이 선임됐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마준(40·변호사시험 1회) 변호사는 김씨 등 4명의 재판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12단독 김대규 판사에 변호인 선임계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재판부는 국선변호인 선정 결정을 취소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과 검찰 수사 단계에서 김씨를 변호했던 윤평(46·사법연수원 36기) 변호사와 장심건(40·변호사시험 5회) 변호사는 첫 재판이 시작되기 전인 지난달 재판부에 사임계를 제출한 바 있다.
 
지난 두 차례 재판에서 김씨를 변호했던 법무법인 화담의 오정국(50·사법연수원 36기) 변호사도 지난 21일 사임계를 제출했다.
 
이에 재판부는 구속 상태인 김씨 등이 사선 변호인을 선임하지 않자 지난 23일 국선변호인으로 김혜영(40·여·사법연수원 37기) 변호사를 선정했다.
 
형사소송법 33조는 피고인이 구속된 경우 변호인이 없는 때에 법원은 직권으로 변호인을 선정하여야 한다고 규정한다.
 
김씨 등의 재판은 국선변호인의 신청에 따라 다음 달 20일 오전 10시로 연기된 상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