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명수 "사법권 남용 사과···의견 모아 형사조치 결정"

김명수 대법원장

김명수 대법원장

김명수 대법원장은 31일 '재판 거래' 와 관련한 사법행정권 남용 특사조사단의 조사결과에 대해 "각계의 의견을 모아 관련자들에 대한 형사조치를 최종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담화문을 통해 "참혹한 조사결과로 충격과 실망감을 느끼셨을 국민 여러분께, 사법부를 대표하여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사 결과에 일정한 한계가 있었고, 모든 의혹이 완전히 규명되지 않았다는 평가가 있다는 것을 안다"며 "국민과 함께하는 사법발전위원회'와 '전국법원장간담회', '전국법관대표회의' 등의 의견을 수렴해 형사 조치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법원장은 이번 파문의 진원지인 법원행정처도 대대적으로 개편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번 특별조사단의 조사 결과는 현재의 사법행정 시스템으로는 사법부의 권한을 남용하는 것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관련자들에 대한 책임을 묻는 절차와 별개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우선 재판 진행과 결과에 영향을 미치려는 시도를 완전 봉쇄하기 위해 "최고 재판기관인 대법원과 법원행정처의 조직을 인적·물적 완전 분리하고, 나아가 법원행정처를 대법원 청사 외부로 이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권력 남용 우려가 있는 사법부 내 수직적이고 관료적인 의사결정 구조를 수평적인 합의제 의사결정 구조로 개편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사법행정의 주요 의사결정이 다수의 법관이 참여하는 합의제 기구의 논의를 거쳐 투명하게 이뤄지도록 하고, 사법행정의 주요 의사결정이 합의제 기구의 논의를 거쳐 이뤄지도록 하고 법원행정처는 그 내용을 집행하는 기관으로 거듭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승진 인사를 폐지하는 등 사법부 관료화를 방지할 대책을 시행해 법관들이 인사권자와 사법행정권자로의 눈치 보지 않고 소신 있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했다.  
 
또 법관의 독립성을 침해하는 내외부의 시도를 차단하기 위해  ‘법관독립위원회(가칭)’의 설치, 윤리감사관 외부 개방, 사법행정 담당자가 지켜야 할 윤리 기준의 구체화를 즉시 추진한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