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 CNS, 일본에 축구장 200개 크기 태양광 발전소 완공

 LG CNS가 일본 야마구치현 미네시(市)에 축구장 200개 크기의 56㎿(메가와트)급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했다고 31일 밝혔다. 56㎿급은 연간 62GWh(기가와트시)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미네시 전체 약 1만 가구가 2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일본 내 약 7000여개의 태양광 발전소 중 발전량 기준으로 8번째에 해당한다.
폐골프장에 LG CNS가 만든 일본 태양광 발전소.[사진 LG CNS ]

폐골프장에 LG CNS가 만든 일본 태양광 발전소.[사진 LG CNS ]

 
2016년 11월부터 진행된 미네시 태양광 발전소 구축 사업에는 총 1600억원이 들어갔다. 발전소는 폐골프장 부지에 들어섰다. 규모는 축구장 200개 크기인 142만㎡(약 43만평)에 달한다. 폐 골프장 27개 홀 위에 태양광 패널 약 17만장이 설치됐고, 공사 기간중 약 1만명이 투입됐다.
 
 LG CNS는 2013년 일본 법인을 설립한 후 2015년부터 일본 내 시라카와(31㎿), 토조(33㎿), 시마네(10㎿), 미네(56㎿) 지역에 골프장 부지를 활용해 총 130㎿의 태양광 발전소를 구축했다. 또한, 국내 기업 중 일본 내 태양광 발전소 구축 실적 1위를 기록하고 있다.
 
 LG CNS는 올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소를 통합 모니터링하고, 전력 생산과 저장 과정에 빅데이터 기반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에너지 최적화 센터'를 만들 예정이다.
 
 LG CNS 하태석 상무는 "미네 태양광 발전소 구축 사업은 해외 업체가 진출하기 쉽지 않은 일본 신재생에너지 시장 확대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에너지관리시스템과 에너지 최적화 센터를 활용해 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 비중을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