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영사관 앞 노동자상 강제 철거…시민단체 “다시 영사관 앞으로 옮길 것”

강제철거되는 강제징용노동자상 31일 부산 동구청 관계자들이 지게차와 트럭을 이용해 부산 일본총영사관 인근 인도 앞에 놓여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행정대집행을 시민단체의 반발 속에 강제철거를 하고 있다.동구청은 강제철거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겼다. 송봉근 기자

강제철거되는 강제징용노동자상 31일 부산 동구청 관계자들이 지게차와 트럭을 이용해 부산 일본총영사관 인근 인도 앞에 놓여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행정대집행을 시민단체의 반발 속에 강제철거를 하고 있다.동구청은 강제철거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겼다. 송봉근 기자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인도 한복판에 한 달 가까이 놓여있던 강제노역 노동자 상이 30여분 만에 강제 철거됐다. 노동자 상은 부산 남구에 있는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겨졌다.  
 

부산 동구청 행정대집행 30분 만에 노동자상 강제철거…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겨

부산 동구청은 31일 오후 2시부터 노동자 상을 강제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에 나섰다. 동구청과 부산시 공무원 40명은 경찰이 겹겹이 에워싸고 있는 노동자 상에 접근해 미리 대기 시켜둔 지게차로 옮겼다. 지게차는 노동자 상을 1m가량 들어 올려 1톤 트럭에 실었다. 동구청 직원들이 흰색 천으로 노동자 상을 감싸고 적재함에 고정하자 트럭이 서서히 움직였다. 인도에 있던 트럭이 도로로 진입하자 속도를 내고 곧바로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이동했다. 행정대집행에 나선 지 30분 만이었다.  
강제철거되는 강제징용노동자상 31일 부산 동구청 관계자들이 지게차와 트럭을 이용해 부산 일본총영사관 인근 인도 앞에 놓여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행정대집행을 시민단체의 반발 속에 강제철거를 하고 있다.동구청은 강제철거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겼다. 송봉근 기자 (2018.5.31.송봉근)

강제철거되는 강제징용노동자상 31일 부산 동구청 관계자들이 지게차와 트럭을 이용해 부산 일본총영사관 인근 인도 앞에 놓여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행정대집행을 시민단체의 반발 속에 강제철거를 하고 있다.동구청은 강제철거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겼다. 송봉근 기자 (2018.5.31.송봉근)

노동자 상 설립을 이끌었던 시민단체 회원들은 극렬히 저항하며 경찰과 물리적 충돌을 빚었다.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노동자상 건립특위) 회원 70여명은 노동자 상을 차량으로 옮기는 공무원들에게 “친일파다”, “날강도다”며 항의했다. 또 노동자 상 접근을 막는 경찰을 향해 “노동자 상 강제철거는 친일행위”라며 “아베 총리의 요구를 들어주는 경찰은 친일경찰”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동자 상이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겨지자 노동자상 건립특위 회원들도 역사관으로 옮겨가 또 다시 항의집회를 이어갔다. 시민단체는 시민 성금으로 제작된 노동자 상을 돌려달라고 동구청에 요구하고 나섰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시민 성금으로 만든 노동자 상은 우리들의 것이니 돌려달라”며 “향후 구체적인 계획은 논의해봐야겠지만 일본 영사관 앞 소녀상 옆에 노동자 상을 놓겠다는 우리의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강제철거되는 강제징용노동자상 31일 부산 동구청 관계자들이 지게차와 트럭을 이용해 부산 일본총영사관 인근 인도 앞에 놓여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행정대집행을 시민단체의 반발 속에 강제철거를 하고 있다.동구청은 강제철거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겼다. 송봉근 기자

강제철거되는 강제징용노동자상 31일 부산 동구청 관계자들이 지게차와 트럭을 이용해 부산 일본총영사관 인근 인도 앞에 놓여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행정대집행을 시민단체의 반발 속에 강제철거를 하고 있다.동구청은 강제철거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겼다. 송봉근 기자

노동자 상이 일본 영사관에서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겨지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측 대응을 (높이)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러한 동상이 총영사관 앞에는 설치되지 않고록, 제대로 주시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노동자 상 건립특위는 이날 오전 9시 부산 동구청에서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외교부 등 정부 측과 노동자 상 설치 문제와 관련해 대화를 나눴지만, 의견 차이를 좁히는 데 실패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