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급비밀’ 경하, 강제추행 혐의 유죄…소속사 “항소할 것”

아이돌 그룹 '일급비밀' [일간스포츠]

아이돌 그룹 '일급비밀' [일간스포츠]

아이돌 그룹 일급비밀의 멤버 이경하(20)가 미성년자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돼 집행 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씨에게 지난 24일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또 이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도 명령했다.  
일급비밀 경하 [일간스포츠]

일급비밀 경하 [일간스포츠]

 
이씨는 판결에 불복해 지난 29일 항소장을 제출했다.  
 
이씨의 소속사 JSL컴퍼니 관계자는 "최근 1심 선고를 받은 것이 맞다. 그러나 강제추행 혐의는 절대 사실이 아니다. 끝까지 항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하는 앞서 지난 2014년 12월 동갑내기 A양을 상대로 강제추행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양은 지난해 경하가 아이돌로 데뷔하자 SNS상에 경하로부터 과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고, 같은 해 4월 경하를 고소했다.  
 
한편 경하는 지난해 1월 7인조 그룹 일급비밀로 데뷔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