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세 도중 폭행 당한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 전치 3주 진단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대구시 중구 반월당 유세현장에서 한 장애인단체 회원에게 폭행을 당해 쓰러지고 있다. [경북일보=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대구시 중구 반월당 유세현장에서 한 장애인단체 회원에게 폭행을 당해 쓰러지고 있다. [경북일보=연합뉴스]

권영진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가 31일 유세 현장에서 한 장애인단체 회원에게 폭행을 당했다. 대구 지역 청년 단체 회원 100여 명과 지지 선언식을 갖고 다음 장소로 이동하는 중이었다.
 
현장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장애인단체 회원들은 권 후보에게 자신들의 주장을 공약에 넣어달라는 내용의 협약체결을 요구했다고 한다.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대구시 중구 반월당 유세현장에서 한 장애인단체 회원에게 폭행을 당해 쓰러지고 있다. [경북일보=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대구시 중구 반월당 유세현장에서 한 장애인단체 회원에게 폭행을 당해 쓰러지고 있다. [경북일보=연합뉴스]

그러면서 권 후보의 연설이 시작될 때 유세 차량 앞으로 몰려왔고, 권 후보는 연설을 중단했다. 이후 자리를 떠나는 권 후보를 가로막는 과정에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한 여성이 권 후보를 밀어 넘어뜨렸다.
 
권 후보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꼬리뼈를 다쳐 3주간의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권 후보는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경찰은 가해자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권 후보 캠프 관계자는 “출정식 중 장애인 단체와 충돌이 있었다. 이 사고는 권 후보를 향한 명백한 테러행위”라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