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에 굴복했나” 강효상 의원이 조선일보 사장에게 보낸 편지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오종택 기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오종택 기자

조선일보 편집국장 출신인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31일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에게 보내는 편지를 공개하며 '양상훈 주필을 당장 파면하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자 조선일보에 실린 양 주필의 '역사에 한국민은 전략적 바보로 기록될까'라는 칼럼을 두고 "이 칼럼은 한마디로 북한에 항복하라는 얘기로 북한의 핵 공갈에 겁먹은 한국사회 일각의 논리와 판박"이라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이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협박에 굴복한 조선일보'라는 제목의 편지를 읽었다. 
 
그는 편지에서 "양 주필은 칼럼에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것은 기적이니 북한 체제의 붕괴를 기다려보자는 주장을 폈지만, 북한 체제가 붕괴하는 것은 그보다 훨씬 더 일어나기 힘든 기적이고, 핵을 보유한 북한 체제의 붕괴는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라며 "양상훈 칼럼은 그럴듯해 보이지만, 패배주의자들의 말장난이고 속임수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상훈 칼럼이 기고된 타이밍이 더 큰 위험이라고 꼬집었다.  
 
강 의원은 "공교롭게도 청와대가 공개적으로 조선일보를 협박한 이틀 뒤에 이런 칼럼이 실렸다. 관련성이 없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건 마치 조선일보가 청와대에 백기 투항한 것과 같다"고 밝혔다.  
 
이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이번 조선일보 비난 논평은 북미회담을 앞두고 조선일보를 겁박해서 길들여, 강력한 비판세력을 제거하려는 고도의 술책"이라며 "마치 과거 김대중 정부 때 6.15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조선일보에 가한 파상 공세와 똑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강 의원은 "청와대가 이런 협박을 하면 더 강하게 반발하는 게 그동안 조선일보의 상식이다. 양상훈이 제대로 된 조선일보 기자라면 사장님께 어떤 어려움이 닥쳐도 대한민국을 지켜달라고 진언해야 한다"라며 "사장님이 변한 겁니까. 아니면 양상훈이 오버한 겁니까. 아니라면 양상훈이 정권과 결탁하여 무슨 일을 꾸미려는 것입니까. 도대체 조선일보에 무슨 일이 있는 겁니까"라고 반문했다.  
 
강 의원은 양상훈 주필이 그동안 기회주의적 모습을 보여 왔다고 지적하며 조선일보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그를 당장 파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양상훈 주필은 TK정권 때는 TK출신이라 하다가 정권이 바뀌면 보수와 TK를 욕하고 다니는 등 기회주의적 행각을 한 이중인격자"라며 "이런 이중인격자를 두고 있으면 조선일보도 이중인격자라는 소리를 들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그는 편지에서 이번 북핵 관련 협상은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핵 폐기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자유한국당의 입장을 다시 한번 고수했다. 
 
강 의원은 "저도 미북회담이 성공적인 결과를 끌어내길 바라지만 적당한 타협은 반대"라며 "김정은이 이렇게 위기에 처했을 때 반드시 비핵화를 받아내야 하고, 밀어붙이면 성공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핵 폐기가 전제되지 않는 나쁜 협상은 안 하느니만 못하다는 강경한 자세가 협상 성공의 요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편지를 공개한 뒤 '조선일보 측과 협의된 사항인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편집국장·양상훈·조선일보 후배 모두와 상의 안 했다"라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도 이야기한 적 없으며 대한민국 운명을 놓고 굴복해서 안 된다는 생각에 주장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힘들고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하지 않으면 역사에 죄를 짓는다. 조선일보가 이렇게 가면 안 된다는 생각에 편지를 썼다"고 덧붙였다. 
 
앞서 양 주필은 이날자 칼럼에서 북한의 완전한 핵무기 포기 가능성에 의문을 표하면서도 "북한 땅 전역에서 국제사회 CVID팀이 체계적으로 활동하게 되면 그 자체로 커다란 억지 효과가 있다. 북 정권이 어느 정도 개혁 개방해 폭력성·위험성이 줄어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북에 국제 자본이 들어가면 실제 그런 효과가 생겨날 것이다. 결국 북이 무너질 수도 있다"라며 "그렇게 되면 한국민은 전투에서는 져도 전쟁에서는 이기는 '전략적 바보'가 될 수 있다"고 했다.
 
한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강 의원은 조선일보 산업부장·사회부장·편집국장을 거쳐 지난 20대 국회에서 비례대표로 입성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