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군, 日오키나와에 4년만에 F-22 배치... "대북 압박"

미 공군이 일본 오키나와 가테나(嘉手納)기지에 F-22 스텔스 전투기를 잠정배치했다고 31일 일본언론들이 보도했다. 다음달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이 북한에 대한 최대압박을 유지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오키나와 미군 기지에 14대 잠정배치
군 관계자 "북미회담 개최 대응 차원"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F-22를 일본 미군기지에 배치한 것은 2014년 4월 이후 4년만이다. 배치기간은 약 1개월이다. F-22는 총 14대가 배치될 계획으로 30일 10대가 우선 도착했다. 
 
미국은 다음달 12일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과 협의 내용을 조정중인 가운데, 최신예 전투기를 전개함으로서, 북한에 압력을 가하겠다는 의도로 보여진다.
 
현존하는 미국의 최강전력으로 꼽히는 F-22는 핵무기 장착 능력을 갖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무엇보다 뛰어난 스텔스 능력을 갖추고 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언제든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함으로서, 북·미 협상 국면을 유리하게 이끌어가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미 공군의 스텔스 전투기인 F-22. [사진 록히드마틴]

미 공군의 스텔스 전투기인 F-22. [사진 록히드마틴]

 
미군은 해당 전투기가 ”지역안전보장을 위해 필요한 기간 주재할 것”이라고 했지만, 군 관계자는” 북미회담 개최에 대한 대응차원”이라고 말했다고 NHK는 전했다. 산케이 신문은 올 2~3월에도 F-22가 가테나 기지에 왔지만, 당시엔 방위성이 ‘잠정배치’라는 설명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미군은 작년 11월 이후 F-35 스텔스전투기 12대를 가테나 기지에 잠정배치했으나, 이달 초 미 서부 유타주의 힐 공군기지로 귀환해 있었다.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에 참가한 한ㆍ미 공군의 전투기가 편대를 이뤄 비행하고 있다. [사진 공군]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에 참가한 한ㆍ미 공군의 전투기가 편대를 이뤄 비행하고 있다. [사진 공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8일 미시간주에서 열린 정치집회에서 “힘(있는 정책)이야말로 핵전쟁의 회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F-22의 잠정배치는 군사력을 과시함으로서 북한에 정책변경을 압박하는 ‘강제 외교’의 일환으로 보여진다고 산케이 신문은 전했다.
 
관련기사
 
미 항공모함인 로날드레이건호는 29일 주변해역의 경계임무를 위해, 모항인 가나가와현 요코스카 기지를 출항했다. 22일에는 오키나와현 나고(名護)시 미군 캠프 슈왑에서 대규모 포탄연습을 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