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英박람회서 2800만원 매물로 나올 ‘알 카포네’ 시절 美 갱단 지도

내달 열리는 영국 런던 '지도 박람회'에 등장할 20세기 제작된 미국 시카고 갱단 지도. 상단 우측에는 '왕관을 쓴 알 카포네'의 모습이 새겨있다. [사진 대니얼 크라우치의 희귀 서적'(Daniel Crouch Rare Books)]

내달 열리는 영국 런던 '지도 박람회'에 등장할 20세기 제작된 미국 시카고 갱단 지도. 상단 우측에는 '왕관을 쓴 알 카포네'의 모습이 새겨있다. [사진 대니얼 크라우치의 희귀 서적'(Daniel Crouch Rare Books)]

20세기 미국의 악명 높은 갱단의 두목 알 카포네(Alphonse Capone‧1899~1947)가 시카고를 주무대로 활동하던 당시 제작된 만화 형식의 갱 안내지도가 영국 희귀 문서 시장에 나온다.
 
30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 등에 따르면 이 지도는 1931년 제작됐으며 가로 71cm, 세로 57cm 크기다.
 
지도 명은 ‘시카고 갱들의 땅’(A Map of Chicago’s Gangland)이다.  
 
이 지도는 내달 9일과 10일 런던에서 열리는 ‘지도 박람회’(London Map Fair)의 ‘대니얼 크라우치 희귀 서적’(Daniel Crouch Rare Books) 코너에서 2만 파운드(한화 2800만원)에 판매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 지도는 지리적으로나 내용 면에서는 부정확한 부분이 많다.
 
하지만 당시 시카고를 호령하던 알 카포네 조직과 라이벌 간의 영역 다툼, 살인 사건 및 범죄 기록 등이 밝은 색상과 함께 익살스럽게 표기돼 있다.
 
“인증받은 이들이 확실한 출처를 갖고 만든 지도”라는 설명과 함께 머리에 왕관을 쓴 알 카포네 얼굴이 상단 오른쪽에 그려져 있다.
 
또 “젊은이들에게 주요 원칙들을 가르치고 대도시의 악과 죄를 그림으로 표현하고자 한다”며 제작 취지가 적혀있다.
 
시카고 트리뷴은 “시카고 뉴베리 도서관과 어바나-샴페인의 일리노이대학이 지도 사본을 소장하고 있으나, 이번에 시장에 나오는 지도는 뉴욕과 런던에 기반을 두고 고미술‧고문서‧지도 등을 거래하는 ‘대니얼 크라우치 희귀 서적’이 판매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판매자인 크라우치는 “이 지도는 내용 면에서나 예술적인 면에서 모두 특별한 가치가 있다”며 “시카고시 당국이 1933년 세계 박람회를 앞두고 도시 이미지 훼손을 우려해 사본 대부분을 폐기했기 때문에 매우 희귀하다”고 밝혔다.
 
지도를 그린 이가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