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직접 해명···"일베 보는 듯"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과의 정책협약식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과의 정책협약식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31일 ‘여배우 스캔들’ 등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해 “네거티브·흑색선전·거짓말 이런 것들은 주권자의 판단을 흐리는 중대 범죄행위”라며 “선거 후 결과와 관계없이 명확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난 29일 치러진 TV 토론회와 관련해 “온갖 거짓말에 인신공격·흑색선전이 난무해 엉망진창이었다”고 평가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일베(일간베스트) 게시판 보는 것 같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제기한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해서는 “(해당 여배우가) 딸 양육비를 못 받아서 소송해달라고 했고 제 (변호사) 사무실에 가서 사무장과 세부사건 내용을 상담하라고 했다”며 “그런데 사무장한테 조사를 시켰는데 이미 양육비를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그래서 이길 수 없는 사건은 할 수가 없다고 제가 거절했다. 이게 전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피스텔 밀회 부분도 (해당 여배우가) 한 번도 저를 지목한 일은 없는데도 사람들이 혹시 이재명 아니겠냐고 생각할 수 있는 요소를 곳곳에 그려놓았다”며 “김 후보 등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공개한 음성녹음 파일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사과드렸듯이 욕설한 건 명백한 잘못이고 사과드린다”며 “형님의 시정개입이나 이권 청탁, 그 과정에서 형님이 어머니에게 패륜·폭언·폭행을 자행했고 그걸 막는 과정에서 생긴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거는 선거 끝날 때까지 그냥 놔둘 생각이다. 제가 업보로 알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그 범죄행위에 대한 피해를 감수하겠다”며 “이걸 틀거나 하는 건 불법이라는 게 법원의 판결로 확정됐다. 선거가 끝난 다음, 결과와 관계없이 명확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