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늘에서 아파트단지로 떨어진 ‘30cm식칼’ 주인이 나타났다”

하늘에서 식칼이 떨어지던 당시 상황을 재연하는 강씨(좌), 강씨에게 날아든 30cm 크기의 흉기(우). [사진 YTN 캡처]

하늘에서 식칼이 떨어지던 당시 상황을 재연하는 강씨(좌), 강씨에게 날아든 30cm 크기의 흉기(우). [사진 YTN 캡처]

지난 20일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 단지로 떨어진 식칼 주인이 나타났다.
 
천안 서북경찰서는 서북구 한 아파트 주민 A(31)씨가 30일 저녁 경찰에 자진 출석해 해당 식칼이 본인의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경찰에서 "이불 가방을 털다 떨어진 검은 물체가 알고 보니 식칼인 것 같다"고 말했다.
 
A씨 주장에 따르면 그는 지난 19일 이 아파트로 이사를 왔다.  
 
다음날 그는 주방용품 등 각종 이삿짐이 담긴 이불 가방을 정리한 뒤 베란다 창문 밖으로 빈 이불 가방의 먼지를 털었다.  
 
A씨는 당시 이불 가방이 비어있는 줄 알았는데, 이불 가방을 터는 도중 갑자기 플라스틱 검은 물체가 튀어나와 밑으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떨어진 물체가 식칼인 줄도 몰랐고, 인도에 사람이 없어 별일 아닌가 보다 하고 지나쳤다고 경찰에 설명했다.  
 
하지만 당시 식칼이 떨어진 주변엔 의자에 앉아 담배를 피우던 한 주민이 있었다.  
 
주민은 식칼이 자신 주변으로 떨어지자 위협을 느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식칼 주인을 찾기 위해 아파트 입주민들을 대상으로 탐문에 착수했다.  
 
그리고 지난 30일 오후 7시 30분쯤A씨 집을 찾았을 때A씨는 이 사건이 언론에 보도된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설명을 듣고, 사건을 뒤늦게 파악한 A씨는 관련 기사를 찾아본 뒤 같은 날 오후 9시쯤 경찰서에 찾아가 "내가 식칼을 떨어뜨린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검은 물체를 떨어뜨렸다고 주장한 지점과 실제로 식칼이 떨어진 곳이 일치하고, 실제 그가 그 칼을 갖고 있었던 게 확인된 만큼 그의 주장이 맞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현장조사와 A씨 주변인 등을 조사해 추가로 검증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주장이 맞는다고 최종 확인될 경우 고의성이 없고, 다친 사람도 없기 때문에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