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뭘 잘못했습니까?” 준희양 피고인들 향한 검사의 분노

준희양 친부 고모씨(오른쪽)와 친부 내연녀 이모씨. [뉴스1]

준희양 친부 고모씨(오른쪽)와 친부 내연녀 이모씨. [뉴스1]

“고준희양이 뭘 잘못했습니까?”
 
고준희(사망 당시 5)양 학대치사·암매장 사건을 수사한 검사의 한 마디는 금세 법정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김명수 전주지검 3부장 검사는 30일 전주지법 제1형사부 박정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준희양 친부 고모(37)씨와 고씨 동거녀 이모(36)씨의 행동을 나무랐다.  
 
김 검사는 “준희양은 아프다고 소리도 지르지 못하고 그렇게 죽었는데 여전히 피고인들은 눈물조차 흘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고인들이 (갑상샘기능저하증을 앓던) 준희양을 맡기 전까지는 거의 완치를 기대할 수 있을 정도였다고 수사과정에서 밝혀졌다”며 “그런데 며칠 만에 그렇게 죽어버렸다”고 말했다.
 
고준희양 생전 모습. [연합뉴스]

고준희양 생전 모습. [연합뉴스]

준희양은 숨을 거둘 무렵 물을 많이 찾았다고 한다.
 
김 검사는 “법의학자들 감정 결과에 따르면 갈비뼈가 골절돼 장기손상이나 출혈이 있으면 물을 많이 찾는다고 한다”며 “폭행당한 그 날 준희양은 물을 찾았다. 피고인도 인정한다. 유난히 물을 많이 찾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김 검사는 “준희양은 제대로 치료를 못 받았고 약도 제대로 먹지 못했다”며 “거의 완치가 돼 가고 있던 아이가, 아무 죄도 없던 아이가…. 피고인들은 생명을 짓밟았다”고 분노했다.
 
“한 번이라도 진지하게 반성하는 모습이나, 한 번이라도 참회하는 모습이나, 아니면 이미 죽어버린 준희양에게 미안한 감정이나 들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김 검사는 고씨와 이씨에게 무기징역을, 암매장을 도운 이씨 어머니 김모(62)씨에게 징역 7년을 각각 구형했다.
 
고씨는 최후변론에서 “어리석은 제 잘못으로 인해 준희가 이렇게 됐다. 잘못을 뉘우치고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씨는 “죄송하다. 제대로 된 판단을 하지 못했다. 죽을죄를 지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는 아무런 잘못이 없다. 모두 저 때문에 저지른 잘못이다. 저에게 대신 죄를 물어달라”며 흐느꼈다.  
 
고씨와 이씨는 지난해 4월부터 갑상선 기능 저하증을 앓고 있던 준희양이 잠을 자지 않고 떼를 쓴다는 이유 등으로 준희양의 등과 발목 등을 발로 수차례 짓밟는 등 학대를 일삼아 같은 달 24일 자정께 거동과 호흡이 불편한 준희양을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준희양이 숨지자 다음날 오전 2시께 김씨와 함께 시신을 군산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준희양이 사망했음에도 경찰에 허위로 실종신고를 하고, 완주군청에 양육수당서를 제출해 7회에 걸쳐 합계 70만원의 양육수당을 받기도 했다.
 
이들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6월 29일 오후 2시 전주지법 2호 법정에서 열린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