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탄국회’ 논란에 정면 반박한 한국당…“무책임한 정치공세다”

자유한국당.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은 31일 ‘6월 임시국회 소집은 권성동 의원을 지키기 위한 방탄국회’라는 여당발(發) 비판에 대해 “무책임한 정치공세”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현행 국회법상 앞으로 열리는 첫 본회의에서 반드시 권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처리해야 하는 만큼 ‘방탄국회’라는 논리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게 한국당의 설명이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권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본회의에 보고됐기 때문에 다음 본회의에서 처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방탄국회라는 말은 한국당을 공격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비판했다.
 
김성원 원내대변인 역시 “여당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방탄국회라는 프레임으로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6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는 방탄국회가 아닌 국회법상 6월 국회의 자동 소집 규정을 준수한 것이라는 게 한국당의 설명이다.
 
문제는 6·13 지방선거 국면이 본격화하면서 본회의가 언제 열릴지 불투명하는 것. 무엇보다 한국당이 권성동 의원 체포동의안 처리가 필수로 수반되는 조속한 본회의 개의를 원할 리가 없어서다.
 
앞으로 열리는 첫 본회의는 체포동의안에 대한 표결뿐 아니라 20대 후반기 국회 구성을 위한 것이므로 그 어느 때보다 여야 간 의사일정 합의가 있어야 개의가 가능하다.
 
지금은 특히 여야 모두 선거운동에 매달리고 있고, 정당별 이해관계로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 선출을 위한 협상, 다시 말해 원 구성 협상이 이뤄지기 힘들다는 지적도 뒤따른다.
 
여기에 원내 제1당인 민주당(118명)과 제2당인 한국당(113명)의 의석수 차이가 5석이어서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12곳의 국회의원 재보선 결과에 따라 국회 내 역학관계가 변화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이에 따라 지방선거 이후에나 본격적인 원 구성 협상이 시작되고, 빨라야 6월 말이나 돼야 본회의가 열려 권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이 이뤄지는 게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국당 입장에서는 6월 말까지 권 의원의 체포동의안 처리를 위한 시간을 벌었다고 할 수 있다.
 
이와 관련, 김성태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역대 지방선거에서 선거운동 기간에 국회 본회의를 연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