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m 길이의 조선시대 '만인소' 유네스코 기록유산 등재

[사진 문화재청]

[사진 문화재청]

길이 100m에 달하는 대형기록물인 조선 시대 '만인소'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 목록에 등재됐다. '만인소'는 조선 시대 지식인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연명해서 왕에게 올린 청원을 말한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태지역위원회(MOWCAP)는 광주광역시 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리는 제8차 총회에서 총 10점의 아태지역 기록유산을 유네스코 기록유산 지역 목록에 새로 올렸다.
 
 조선 시대 수천 명이 참여한 집단 청원 운동이었던 만인소는 1792년 처음 시작돼 총 7번의 사례가 있었다. 이번에 등재된 만인소는 상소 원본이 남아있는 1855년 '사도세자 추존 만인소'와 1884년 '복제 개혁 반대 만인소' 2종으로, 길이가 100여 미터에 달하는 대형 기록물이다. 
 
 문화재청은 "만인소는 조선 시대 지식인들에 의해 만들어진 공론 정치의 결과물로, 전근대 시기임에도 현대적 개념의 여론 형성과 민주적 절차가 중요하게 작동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그 중요성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사도세자 상소 본문. [사진 문화재청]

사도세자 상소 본문. [사진 문화재청]

 1885년 만인소는 '사도세자 추존 만인소'로 불리는 것으로, 사도세자(1732~1762)를 왕의 지위로 복권하고, 사도세자를 죽인 집권층에 대해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도세자는 왕위를 계승할 세자였지만, 반대파의 정치적 모함으로 뒤주에 갇혀 죽은 왕자이다. 아버지인 영조가 직접 이 형의 집행을 명함으로써, 아버지가 아들을 죽은 비운의 사건으로 기록돼 있다. 사도세자의 아들인 정조가 즉위한 이후 재야 지식인들은 사도세자가 죽은 원인을 밝히고 신원해야 한다는 상소 운동을 전개하기 시작했는데 그 첫 번째 만인소가 '1792년 만인소'였다. 
[사진 문화재청]

[사진 문화재청]

  '복제 개혁 반대 만인소'로 불리는 '1884년 만인소'는 조선의 전통 복식을 서양 문들의 영향을 받은 복식으로 개혁하려는 중앙 정부의 정책에 반대하는 청원서이다. 유학자들에게 복식은 유고적 신념과 진정성과 관련된 문제였다. 현시대의 관점에서는 시대착오적일 수 있지만, 당시 재야 지식인들은 유교 질서의 유지를 위해 필요한 전통이라고 생각했다. 특히 이들은 이러한 정책이 중앙정부에서 일방적으로 강요되었던 사실을 강하게 비판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목록에 등재된 궁중 현판. 숙종 어필 현판으로 '교월여촉'(밝은 달이 촛불처럼 밝다)고 쓰여 있다. [사진 문화재청]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목록에 등재된 궁중 현판. 숙종 어필 현판으로 '교월여촉'(밝은 달이 촛불처럼 밝다)고 쓰여 있다. [사진 문화재청]

 만인소와 더불어 조선 시대 궁중 현판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목록에 함께 등재됐다. 조선 시대 궁중 현판은 글씨나 그림을 나무판 등에 새겨 조선 궁궐 건물에 걸어놓은 것으로, 16세기에서 20세기 초에 걸쳐 제작된 현판 중 국립고궁박물관에 소장된 770점이 등재됐다. 이 현판은 경복궁과 창덕궁 등 5대 궁궐과 종묘 등에 걸려 있었다.  
선조 어필 현판으로 '간취천심수'(내 마음의 근심은 가늠하기 어렵다)고 쓰여 있다.[사진 문화재청]

선조 어필 현판으로 '간취천심수'(내 마음의 근심은 가늠하기 어렵다)고 쓰여 있다.[사진 문화재청]

영조 어필 현판. '건구고궁'(임금이 살던 옛 집'이란 뜻이다. [사진 문화재청]

영조 어필 현판. '건구고궁'(임금이 살던 옛 집'이란 뜻이다. [사진 문화재청]

 
관련기사
 조선 시대 궁중 현판은 그 시대의 역사, 건축예술, 조선 시대 동아시아 국가 간 문화 교류 연구 자료로서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은주 기자 ju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