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진 긴급재난 문자 기상청이 직접 보낸다…최대 5초 단축

다음달 4일부터 지진과 지진해일 긴급 재난문자는 기상청에서 직접 발송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 시스템을 거치는 것보다 최대 5초를 앞당겨 시민들에게 전달할 수 있을 전망이다. [중앙포토]

다음달 4일부터 지진과 지진해일 긴급 재난문자는 기상청에서 직접 발송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 시스템을 거치는 것보다 최대 5초를 앞당겨 시민들에게 전달할 수 있을 전망이다. [중앙포토]

앞으로 지진·지진해일 긴급 재난 문자를 기상청이 직접 발송하고, 국내에 진도 Ⅳ(4) 이상의 영향을 미치는 국외지진에 대한 조기경보도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기상청은 31일 "다음 달 4일부터 지진·지진해일 재난문자는 기상청이 이동통신사(SKT‧KT‧LGU+)를 통해 직접 발송하며, 재난문자 내용에는 ‘국민 행동요령’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지진·지진해일 재난문자는 행정안전부 시스템을 통해 발송해왔으나, 앞으로는 기상청이 직접 발송함으로써 재난문자 전송 단계가 축소돼 문자 전달에 걸리는 시간을 1~5초가량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자료: 기상청

자료: 기상청

기상청은 올 연말까지 조기경보 발표시간을 7~25초로 단축할 계획이다. 재난문자전달 소요시간에는 지진 조기 경보 발령시간(규모 5.0 이상 지진 최초관측 ∼ 경보발령) 외에 이동통신사를 통한 지진재난문자 전파시간이 포함된다.

 
다만 2G망의 경우 현시점에서 이동통신사 시스템 변경이 사실상 불가해 행정안전부 시스템을 그대로 이용하기로 했고, 전송 단계와 관련 시스템을 정비해 전달 체계를 개선할 예정이라고 기상청은 덧붙였다.

 
특히, 심각한 피해가 예상되는 규모 6.0 이상의 대규모 지진에 대해서는 개인이 수신을 거부하도록 설정한 경우에도 강제 전송되도록 변경된다.

2016년 1월 이후 국내에서 출시된 4G 단말기의 경우 '위급 재난' 문자에 대해 수신 거부 자체가 불가능하다. 이 경우 60㏈(데시벨) 이상의 큰소리로 경보를 알리게 된다.
규모 3.0~6.0의 국내 내륙 지진과 규모 3.5~6.0의 국내 해역 지진, 지진해일 주의보·경보 관련 긴급재난문자는 수신 거부가 가능하며, 경보음의 크기도 40㏈(데시벨) 정도가 된다.

 
규모 4.0 이상의 내륙 지진이나 규모 4.5 이상의 해역 지진은 전국으로 긴급 재난문자가 송출되지만, 그 이하의 지진은 발생 위치를 중심으로 반경 35~50㎞ 이내의 지역에서 광역 시·도 단위로 송출된다.
지진해일 주의보·경보는 26개 특보구역 중에서 경보가 발표되는 시·군에만 송출된다.
 
일본 큐슈 강진에 대해서도 조기 경보 
2016년 4월 일본 구마모토에서 발생한 규모 7.3 강진의 피해 현장. [AP=연합]

2016년 4월 일본 구마모토에서 발생한 규모 7.3 강진의 피해 현장. [AP=연합]

2016년 4월 발생한 일본 구마모토 지진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구호물자를 받기 위해 줄을 섰다. [중앙포토]

2016년 4월 발생한 일본 구마모토 지진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구호물자를 받기 위해 줄을 섰다. [중앙포토]

아울러, 국내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는 규모 5.0 이상 국외 지진에 대한 조기경보 시범 서비스도 시행한다.

지난 2016년 4월 16일 일본 구마모토에서 발생했던 규모 7.3의 강진처럼 외국에서 발생한 지진이라도 국내에 진도 IV(4) 이상의 상당한 영향이 예상되는 경우, 국외지진 조기경보를 시범 제공하기로 했다.
 
이번 시범 서비스는 국내에 상당한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고, 실시간 관측자료 확보가가능한 일본 큐슈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자료: 기상청

자료: 기상청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