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 10월 세계 최장 노선 생긴다…19시간 비행

싱가포르 창이 국공항을 이륙하는 싱가포르 항공 A35-900 항공기 [로이터=연합뉴스]

싱가포르 창이 국공항을 이륙하는 싱가포르 항공 A35-900 항공기 [로이터=연합뉴스]

휴식이나 환승 없이 최고 긴 비행시간은 몇 시간일까. 올 10월에 '19시간'짜리 장거리 노선이 생긴다.  

 
싱가포르 항공은 오는 10월 신형 에어버스 항공기를 투입해 세계 최장 상업항공 노선을 운영할 예정이다. 신형 에어버스 A35-900 ULR(초장거리·ultra long range)으로 프리미엄 이코노미 94석과 비즈니스 67석으로 구성된다.
 
논스톱 신설 노선 항공기는 싱가포르와 미국 뉴욕을 오간다. 비행 거리는 1만5289㎞로 비행시간은 18시간 45분이다.  
 
현재까지 여객기 최장 노선은 카타르 항공이 운영하는 카타르 도하∼뉴질랜드 오클랜드 노선으로, 비행 거리는 1만4524㎞다. 올해 3월부터 운항이 시작된 영국 런던과 호주 퍼스를 잇는 1만4498㎞ 노선도 장거리 노선으로 알려져 있다.
 
싱가포르와 뉴욕을 바로 잇는 시도가 처음은 아니다. 싱가포르 항공은 싱가포르와 뉴욕을 연결하는 노선을 운영해 오다 2013년 과도한 항공유 부담을 이유로 중단했다. 새로 도입되는 신형 에어버스는 연료 효율이 상대적으로 뛰어나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