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항에서 또 붉은불개미 2마리 발견…당국 “외부유출 없어"

독을 갖고 있는 붉은불개미(왼쪽)와 붉은불개미에 물렸을 때의 모습.불에 데인 것 같은 통증이 있다고 해 불개미라 한다. [중앙포토]

독을 갖고 있는 붉은불개미(왼쪽)와 붉은불개미에 물렸을 때의 모습.불에 데인 것 같은 통증이 있다고 해 불개미라 한다. [중앙포토]

부산항에서 독성이 강한 ‘붉은 불개미(Solenopsis invicta)’가 또 발견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 30일 부산항에서 2마리 발견
“일개미여서 번식 능력 없고,컨테이너는 밀폐형”

농림축산검역 본부는 30일 부산항으로 수입된 건조 대나무 컨테이너 안에서 붉은 불개미 2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컨테이너는 중국 푸젠 성 푸칭시에서 선적됐다.
 
검역본부는 “이번에 발견된 붉은 불개미는 일개미로서 번식능력이 없으며, 해당 컨테이너는 밀폐형이고 개장 시 컨테이너 내부에서 발견된 점으로 미뤄 외부로 유출될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 붉은 불개미는 중국에서 먹이활동을 하다가 대나무에 묻어 들어온 것으로 추정됐다.
 
붉은불개미.[사진 연합뉴스]

붉은불개미.[사진 연합뉴스]

국내에서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것은 지난해 9월 부산항 감만부두가 처음이다. 지난 2월 인천항에서도 의심 개체가 나온 바 있다. 앞서 지난 28일 호주산 귀리 건초에서 발견된 붉은 불개미 의심 개체 1마리는 유전자 분석결과 ‘열대 불개미’로 확인됐다.
 
검역본부는 부산항에서 또 붉은 불개미가 발견됨에 따라 컨테이너와 그 주변 지역에서 소독과 방제를 벌이고 있다. 또 예찰 트랩 57곳을 조사하는 한편 발견지점 반경 100m 이내 지역을 정밀히 조사하고 있다.
  
문제의 붉은 불개미에 물리면 통증과 함께 가려움증이 나타나며, 농포나 세균에 감염될 수 있다. 일부 과민반응을 보이는 사람이 있다. 꿀벌이나 작은 말벌보다는 독성지수가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 세계 26개국에 분포한다.
 
열대 불개미는 붉은 불개미에 비해 약한 통증과 가려움증이 나타나며, 붉은 불개미에 비해 공격성이 약한 것으로 전해진다. 전 세계 73개국에 분포하며 국내에서도 과거 수년간 검역과정에서 검출된 바 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