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북·미로부터 ‘남·북·미 3자 회담’ 통보 오면 그때부터 준비”

31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저희가 (남·북·미 정상회담을) 미리 준비하거나 대비할 생각은 전혀 없다“고 했다. [연합뉴스]

31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저희가 (남·북·미 정상회담을) 미리 준비하거나 대비할 생각은 전혀 없다“고 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31일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는 북·미정상회담에서 결정될 문제라는 입장을 내놓으며 “통보가 올지 안 올지 모르지만 (북·미가) 통보해 오면 준비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남·북·미 정상회담은)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연동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남·북·미 정상회담을) 미리 준비하거나 대비할 생각은 전혀 없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북·미 접촉에서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문제가 논의되는가’라는 물음에 “알지 못한다”며 “청와대의 입장은 ‘남·북·미 3자 회담을 희망한다’고 말한 대통령 발언 상의 맥락에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두 번째 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면서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일부 외신이 북·미 정상회담 직전 북중러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을 제기한 데 대해 이 관계자는 “파악하고 있는 게 없다”고 대답했다.
 
앞서 전날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을 염두에 두고 현지에 직원을 파견했다. 이에 대해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통해 “청와대는 7월로 예정돼있는 한-싱가포르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싱가포르에 사전 답사차 직원을 파견헀다”며 “북·미 회담 또는 남·북·미 회담 준비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남·북·미 정상회담 준비와는 무관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지만, 일각에서는 종전선언 가능성과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