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철 뉴욕 도착···오늘 밤 폼페이오와 '세기의 담판'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0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에 도착했다.
 

여장 푼 뒤 폼페이오 장관과 만찬
31일 만찬장소에서 세기의 담판
최강일 김성혜 등이 동행

JFK 공항의 일반승객용 도착 게이트나 VIP 게이트가 아니라 항공기 계류장에서 바로 캐딜락 승용차에 올라타 뉴욕 시내 숙소로 향했다. 이 때문에 공항에서 진을 치고 기다리던 국내ㆍ외 기자들을 허탈하게 만들었다.
 
숙소는 유엔본부와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사이에 있는 밀레니엄 힐튼 유엔플라자 호텔. 지난해 유엔총회때 이용호 외무상이 묶었던 호텔로, 북한 고위 당국자들이 자주 이용해왔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맨 오른쪽)이 31일(현지시간) 뉴욕에 도착해 숙소로 들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맨 오른쪽)이 31일(현지시간) 뉴욕에 도착해 숙소로 들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경호차량에 둘어싸여 호텔에 도착한 김 부위원장은 최강일 외무성 국장대행,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 등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김 부위원장 일행은 호텔 앞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은 채 호텔 안으로 들어갔다.
 
숙소에서 잠시 휴식을 취한 김 부위원장은 마이크 폼페이오를 만나기 위해 뉴욕시내 모처의 만찬장으로 향했다.
 
이미 두 사람은 평양에서 두 차례의 만남을 가졌고, 이번이 세 번째인 만큼 만찬장 분위기는 비교적 화기애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기의 담판'을 앞두고 탐색전이 시작된 것이다.
 
뉴욕 담판은 다음날인 31일 오전부터 진행된다. 회담장은 만찬장과 같은 장소로 알려져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6월 12일 회담 개최를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며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해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 개최를 사실상 공식화했다. 그러면서 그는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의 회담은 31일 하루종일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국 측의 체제안전 보장 등을 놓고 좀더 구체적인 일정과 방식을 놓고 최종 담판을 벌이게 된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의 ‘뉴욕 담판’으로 지난 24일 트럼프 대통령의 취소 발표로 한때 위기에 빠졌던 ‘6ㆍ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뚜렷한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김영철과 마이크 폼페이오 북미 고위급회담 [EPA, AP=연합뉴스]

김영철과 마이크 폼페이오 북미 고위급회담 [EPA, AP=연합뉴스]

 
김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국무장관 간에 빅딜이 성사될 경우 김부위원장이 워싱턴으로 이동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부위원장이 백악관을 방문하게 되면 지난 2000년 조명록 당시 북한 국방위 제1부위원장 이후 18년만이다.
 
다만 회담이 잘 진행되더라도 31일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일정이 많아, 다음날인 6월1일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