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사도 눈돌린다" 만민교회 이재록 집단성관계 의혹

여성 신도들을 수십년 동안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가 4월 28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에서 두 번째 소환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성 신도들을 수십년 동안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가 4월 28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에서 두 번째 소환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속된 이재록(75) 만민중앙교회 목사가 자신을 신격화하는 분위기 속에서 여신도들을 성폭행하고 집단성폭행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한국일보는 30일 이 목사의 공소 사실 분석을 통해 성범죄의 주 타깃은 어릴 때부터 만민중앙교회에 다녀 자신을 신격화하는 분위기에서 자라고 성적 지식이나 경험이 전무한 20대 여성이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목사는 '자신의 행위는 곧 하나님의 행위’라며 신격화하고 이를 믿어 심리적으로 항거하지 못하는 여신도들을 성폭행했다. 그는 일반 신도들에게 ‘당회장님’ ‘성령님’ 등으로 불렸다.
 
2012년 이 목사는 자신이 ‘기도처’로 부르는 서울의 한 아파트로 신도 A씨를 불러 가슴을 만지려 하다 A씨가 불편해하자 “내가 누군지 모르냐. 나는 하나님의 아들”이라며 강제추행했다. 같은 해 B씨도 기도처에서 성폭행당했다. 당시 이 목사는 “하나님이 너를 선택한 거다. 천국에 가는 거다”라고 말했다. 다른 피해자 C씨에게는 “나랑 이렇게 할 때는 천사도 눈을 돌린다. 아무한테도 말하면 안 된다”며 성폭행했다.  
 
일부 신도들의 MBC사옥 난입소동으로 인해 사회적으로 큰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12일 오후 서울구로동 만민중앙성결교회에서 열린 특별부흥성회에 참석한 신도들이 기도하고 있다. [중앙포토]

일부 신도들의 MBC사옥 난입소동으로 인해 사회적으로 큰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12일 오후 서울구로동 만민중앙성결교회에서 열린 특별부흥성회에 참석한 신도들이 기도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 목사는 신도들과 집단 성관계까지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나와 영육(영혼과 육체) 간에 하나 되는 팀(하나팀)을 만들 것”이라며 피해자 6명을 자신의 기도처로 불러들였다. 이 목사는 그들에게 미리 준비한 속옷을 입힌 뒤 술과 고기를 먹이고 “우리 다 같이 하나 되자”고 말하며 수차례 관계를 가졌다. 그는 자신과 성관계를 한 여신도들에게는 ‘서방님’이나 ‘주인님’ 등으로 부르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목사는 이러한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만민중앙교회 신도 6명은 1990년대부터 이 목사가 지속해서 성추행ㆍ성폭행했다고 주장하며 이 목사를 고소했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홍종희)는 지난 25일 피해자 7명을 상대로 2010년 10월부터 5년간 상습적으로 성폭행하는 등 혐의 (상습준강간 및 상습준강제추행, 강간미수 등)로 이 목사를 구속기소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