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내달 12일 개최 예상" 공식발표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중앙포토]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중앙포토]

미국 백악관이 30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이 내달 12일 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사실상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개최가 공식화됐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에 대해 "성 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이 판문점에서 오늘 북한 당국자들과 만났으며, 그들의 회담을 계속될 것"이라며 "지금까지의 회담들은 긍정적으로 진행됐으며, 우리는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6월 12일 회담 개최를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며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회담을 공식화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또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이날 오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면담한 뒤 뉴욕으로 이동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만찬을 함께하고 31일 회담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의 대표적 정보라인인 김영철 부위원장은 30일 베이징에서 미국 뉴욕으로 출국해 도착했다. 김 부위원장은 폼페이오 장관과 북미정상회담 의제를 최종 조율한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어 논의의 초점이 한반도 비핵화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영철과 마이크 폼페이오 북미 고위급회담 [EPA, AP=연합뉴스]

김영철과 마이크 폼페이오 북미 고위급회담 [EPA, AP=연합뉴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